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유림 소나무 절도범에 손해배상 판결…산림청 승소

울산지법, 3천만원 배상 판결…임산물 불법 채취 경종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최근 국유림 조경용 소나무를 훔친 절도범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절도범들이 훔친 용머리 모양 소나무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절도범들이 훔친 용머리 모양 소나무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울산지방법원은 최근 산림청이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에 대해 "소나무 시가 상당의 손해액 3천만원과 원고가 소나무의 생육개선 조치과정에서 지출한 7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소나무의 결정적 고사 원인은 불법으로 소나무를 파내고 운반하는 과정에서 뿌리가 손상됐기 때문"이라며 피고인 9명에게 공동 책임을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남부지방산림청 양산국유림관리소에 따르면 조경업 관계자인 피고인들은 2013년 12월 울산 울주군의 국유림에서 용머리 모양 소나무 1그루를 훔쳐 장물 업자에게 3천만원을 받고 팔아넘겼다.

이들은 범행이 경찰에 적발돼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으로 징역형(집행유예)과 벌금형 등의 형사 처벌을 받았다.

산림청은 소나무가 생육개선작업 등의 작업에도 결국 말라 죽게 되자 피고인에게 과실 책임을 물어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상익 산림환경보호과장은 "임산물 불법 채취와 벌채에 대해 형사 처벌은 물론 손해배상 책임까지 묻는 등 엄중한 처벌이 뒤따르고 있다"며 "앞으로도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률이 높은 소나무 불법 벌채행위에 대해 강력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