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조기 한일정상회담 추진…"7월 '독일G20' 기간 별도회담"

도쿄 한중일 정상회의 기간 회담도 추진…일정은 미확정
위안부, 한일관계 여전히 불씨…日정부, 文대통령 '재협상' 미거론 중시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가능한 조기에 실시하기로 하고 한국측과 시점을 조율할 방침이라고 NHK가 11일 전했다.

이는 전날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양국 정상이 통화하고 조기 정상회담에 원칙적으로 의견을 모은 데 따른 것이다.

NHK에 따르면 일본은 지난해 자국에서 개최하려다 연기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가능한 일찍 열고 이 기회에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와의 별도 회담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중국의 남·동중국해 군사 거점화 구축에 일본이 강하게 견제하는데 반발한 중국이 그동안 한중일 정상회의 일본 개최에 미온적인 입장을 견지해온 만큼 성사 시점은 불투명하다.

이에 따라 일본은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가 늦어지면 오는 7월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먼저 별도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한국 측에 타진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회담을 통해 양 정상 간 수시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긴밀한 관계를 구축하는 데 힘을 쏟을 방침이다.

이를 통해 일본 정부는 북한에 유화적인 입장인 문 대통령과도 대북 압력 강화를 위한 연대를 해 나갈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본 정부는 대선 기간 문 대통령이 제기했던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는 응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문 대통령과 한국측에 지속해서 합의 이행을 요청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전날 두 정상 간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내 여론을 전하면서도 '재협상'을 직접 거론하지 않은 것을 주목하는 분위기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내의 비판적인 여론 때문에 위안부 합의가 한일관계에 계속 불씨가 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정세"라며 "다만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이 직접 재협상을 거론하지 않는 등 극단적인 '반일자세'를 보이지 않은 만큼 향후 추이를 주시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다만 신문은 "문 대통령이 한일 합의 이행에 소극적인 것은 분명하고, 여론에 따라서는 '재협상'을 들고나오며 다시 문제삼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신문은 한일 정상간 대북 연대 강화에도 과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두 정상이 전날 통화에서 긴밀한 연대를 확인했지만, 압력을 중시하는 아베 총리와 남북대화에 긍정적인 문 대통령 사이에는 온도 차가 있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의지와 구체적 행동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문 대통령, 아베 총리와 통화
문 대통령, 아베 총리와 통화[청와대 제공=연합뉴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