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한금투 "신세계, 면세점 적자 감소…목표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신세계[004170]가 면세점 부문의 적자 폭이 예상보다 빠르게 개선되면서 1분기에 기대치 이상의 실적을 거뒀다면서 12일 목표주가를 기존 24만5천원에서 27만원으로 올렸다.

박희진 연구원은 "신세계의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대비 25% 늘어난 776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10% 이상 웃돌았다"며 "실적 개선의 주된 요인은 면세점 부문인 신세계DF의 영업적자가 당초 예상치 97억원보다 훨씬 적은 19억원 정도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2분기 면세점 영업적자는 기존 추정치인 123억원보다 적은 64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중국인 입국자 수 감소가 3월 중순 이후 본격화해 1분기보다는 적자 폭이 늘겠으나 실적 추이를 고려하면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대비 32.2%, 총매출액은 28.7% 각각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면세점 실적에 따라 향후 실적 개선치도 바뀔 것"이라며 "면세점 적자 폭 개선세가 예상보다 빠른 점, 일회성 요인 제거 시 주가수익비율(PER) 10배 수준의 부담 없는 가격 등을 고려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