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적자 못 이긴 팬택, 스마트폰 사업 접는다(종합)

IoT 사업만 일부 남기고 직원도 추가 감원…'특허 헐값 매각' 우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팬택이 스마트폰 사업을 접고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동남아시아에서 추진하던 현지 합작회사(조인트벤처)도 사실상 설립이 어렵게 됐다.

팬택 관계자는 12일 "모회사 쏠리드[050890]의 정준 회장이 직원들에게 스마트폰 사업을 잠정 중단하고 추가 구조조정에 들어간다고 공지했다"며 "사물인터넷(IoT) 사업 등 일부만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작년부터 베트남에서 조인트벤처 설립을 추진했으나 여의치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산 위기를 극복한 팬택은 작년 6월 1년 7개월 만에 스마트폰 '아임백'(IM-100)을 국내 출시해 관심을 끌었으나 출하량이 13만2천여대에 그쳐 목표치(30만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팬택은 작년 3분기 말 자본잠식에 빠졌고, 팬택을 인수했던 쏠리드는 1천억원이 넘는 자금을 수혈하며 유동성 위기를 막아내기 바빴다.

팬택은 지난해에 매출(514억원)보다 큰 706억원의 순손실을 봤다.

팬택은 동남아와 동유럽 등 신흥시장에서 현지 통신사업자들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아임백을 개량한 제품을 유통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막바지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추가 구조조정으로 팬택은 수십명 수준의 작은 회사로 축소될 전망이다.

지난 2015년 11월 쏠리드가 팬택을 인수했을 때 직원은 약 500명이었으나 이후 감원이 계속돼 250명, 120명으로 줄었으며, 이번에는 더 줄어 100명 이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쏠리드가 팬택의 지식재산권을 대거 팔아치울 가능성을 우려하기도 한다.

팬택은 작년 말 국내 등록특허 2천32건, 해외 등록특허 1천100건, 국내외 디자인 88건과 상표 444건 등에 대한 권리를 보유했다. 한때 국내 2위 휴대전화 제조사를 다투던 때 축적한 저력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쏠리드가 스마트폰 사업을 더 안 하겠다고 마음먹고 팬택의 특허를 외국 회사들에 헐값에 내놓을 수 있다"며 "국익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정준 쏠리드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 쏠리드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