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고교생 10명 중 6명 '폭음'…"5잔 이상 연거푸 마셔"

美 고교생 10명 중 6명 '폭음'…"5잔 이상 연거푸 마셔" - 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고교생 10명 가운데 6명이 혈중 알코올 농도 0.08%를 넘도록 폭음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청소년 음주 행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고교생 57.8%가 2시간 이내에 5잔 이상을 연거푸 마시는 '폭음'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 저자인 로버트 브루어 박사는 "폭음하는 고교생 가운데 43.8%는 한 자리에서 연거푸 8잔 이상을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 같은 폭음은 미국에서 음주 운전 단속 대상으로 삼는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보통 미국 남성의 경우 연거푸 5잔 이상, 여성은 4잔 이상 마셔야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교생의 폭음 비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높아졌다. 음주 경험이 있는 1학년생 중에서 폭음 비율은 47.0%로 나왔고, 4학년생 가운데는 61.9%로 껑충 뛰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반면 '지난 한 달간 1회 이상 술을 마셨다'고 응답한 고교생이 지난 1991년 50.8%에서 2015년 32.8%로 크게 하락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번 연구보고서는 CDC가 1999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진행한 '청소년 위험 행동 설문조사(Youth Risk Behavior Survey)를 분석해 나온 것이다.

조사 대상자 범위는 1만904명∼1만6천410명이다. 다만, 이 연구에서는 고교에서 다니지 않은 청소년들은 배제됐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