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 美 인프라 사업에 45조원 투자 구상"

트럼프 사우디 방문에 맞춰 발표 예상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간판 공약'의 하나인 미 인프라 개발사업에 400억 달러(45조2천억 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블룸버그 통신과 C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내주 사우디 방문에 즈음해 이런 계획이 공식으로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의 대규모 대미 투자 보도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껄끄러웠던 양국 관계가 훈풍을 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사우디의 실세로 꼽히는 모하메드 빈 살만 부왕세자가 지난 3월 14일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도 취임 후 첫 해외순방인 유럽·중동 방문길에 사우디를 찾는다.

트럼프 미 대통령과 빈 살만 사우디 부왕세자의 지난 3월 백악관 회동
트럼프 미 대통령과 빈 살만 사우디 부왕세자의 지난 3월 백악관 회동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우디는 미국의 인프라 재건에 이미 몇 달 전부터 관심을 보였다.

칼리드 알팔리 에너지·산업광물부 장관은 지난 3월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인프라 사업에 우리는 큰 관심이 있다"며 "우리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안정적이면서도 위험이 적은 새 투자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빈 살만 부왕세자의 회담에서도 사우디는 대규모 대미 투자를 제안했다.

액수를 밝히지 않은 채 사우디는 '10년간 4천500억 달러 규모'를 약속한 일본보다 훨씬 큰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고만 말했다.

이런 흐름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이란 핵합의로 틀어진 양국 관계가 트럼프 대통령 정부에서 '리셋'될 것이라는 기대로 이어지고 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