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코미에 3차례 물어보니…나는 FBI 수사대상 아니라 해"(종합)

NBC방송 인터뷰서 "내가 수사를 받는지 알려줄 수 있는가 물었다"
"법무부 해임건의 상관없이 코미 해임하려 했다…좋은 시점은 아니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연방수사국(FBI)의 '러시아 커넥션' 수사를 지휘하다 전격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국장에게 자신이 3차례나 수사대상인지를 묻고 아니라는 답을 얻었다는 주장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NBC 방송의 레스터 홀트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코미 전 국장의 재직 시 그와 1차례 만찬, 2차례 전화통화를 했을 당시 "만약 알려줄 수 있다면 '내가 수사를 받고 있는가'라고 물었더니 '수사를 받고 있지 않다'고 그가 답했다"고 말했다.

2차례의 전화통화 중 1차례는 자신이, 다른 1차례는 코미 국장이 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정황을 설명했다.

홀트 앵커가 '코미 전 국장은 의회에서 선서하고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의 연계 의혹을 FBI가 수사 중임을 확인한 만큼 그 수사의 중심에 트럼프 대통령이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질문하자 "나는 내가 수사를 받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지난해 미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에 대한 FBI의 수사가 자신과는 완전히 무관하다는 점을 주장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코미에 3차례 물어보니…나는 FBI 수사대상 아니라 해"(종합) - 1

하지만 NBC 방송은 "FBI 수사의 초점이 될 수 있는 사람이 자신에 대한 수사 여부를 묻고 FBI 국장이 아니라고 답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 건의와 상관없이 자신은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건의에 상관없이 해임하려 했다"며 코미 전 국장에 대해 "그는 '순회공연선'(showboat·주의를 끌려는 사람)이고, '그랜드스탠더'(grandstander·박수갈채를 노리는 화려한 플레이를 하는 연기자나 선수)이다. 당신도 그것을 안다. 나도 그것을 안다. 모두가 그것을 안다. 1년 전 FBI를 보라. 사실상 혼란이었다. 아직 그로부터 회복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해임 건의를 한 로젠스타인 부장관은 매우 존경받는, 똑똑한 사람이며 공화당, 민주당 모두 그를 좋아한다"며 "다만 해임을 하기 좋은 시점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해임을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의 설명은 그가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 건의 메모를 받은 뒤 해임을 결정했다던 지난 9일 백악관의 설명과는 다소 다른 것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을 해임함으로써 후임자에게 '러시아 커넥션' 수사 중단 메시지를 보낸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며 "나는 선거에서 러시아와 관련된 문제가 있었는지 알고 싶다"고 주장했다.

그는 "러시아가 어떤 일을 했다면 그것을 알고싶다"며 "나와 내 캠프, 러시아 사이에 공모는 없다. 러시아는 대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