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불법 주·정차 견인료 18일부터 대폭 인상

차량 종류별로 세분해 최대 14만원으로…오토바이도 부과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시내 불법 주·정차 차량 견인료가 이달 18일부터 대폭 오른다.

서울시는 견인료 부과 체계를 배기량에 따라 차등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한 '서울특별시 정차·주차위반차량 견인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공포안'을 심의·의결했으며, 이달 18일부터 시행된다고 12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차종에 상관없이 2.5t 미만의 차량의 경우 견인료가 4만원으로 일정했다. 이에 따라 견인 대행업자들이 비싼 수입차나 대형차는 놔두고 경차와 소형차만 견인한다는 불만이 많았다.

개정 조례는 승용차, 승합차, 이륜자동차, 화물차 등으로 종류를 나눠 견인료를 세분화했다.

승용차는 경차(배기량 1천㏄ 미만) 4만원, 소형차(1천∼1천600㏄ 미만) 4만5천원, 중형차(1천600∼2천㏄ 미만) 5만원, 대형차(2천㏄ 이상) 6만원을 각각 매긴다.

승합차는 경형(1000㏄ 미만) 4만원, 소형(15인승 이하) 6만원, 중형(16∼35인승) 8만원, 대형(36인승 이상) 14만원으로 각각 오른다.

화물차는 2.5t 미만 4만원, 2.5∼6.5t 6만원, 6.5∼10t 8만원, 10t 이상 14만원을 각각 부과한다.

이번 조례 개정으로 이륜차도 견인료를 부과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시는 이륜차에 대해서는 경차와 동일하게 4만원을 매길 예정이지만, 공포 후 2년 뒤부터 시행한다.

시는 "장기간 동결된 견인료를 현실화하고 차종에 따라 차등 적용해 실정에 부합하도록 제도를 정비했다"며 "보다 원활하고 내실 있는 견인 업무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차량 견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차량 견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