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노인복지서비스 가장 열악…서울도 하위 20위권에 7곳

인구 대비 복지시설 규모 비교…경기 '우수'·강원 '양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지역별 노인인구와 노인복지시설, 시설 근무인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우리나라에서 노인복지서비스 수준이 가장 열악한 지역은 부산과 서울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입법조사처의 입법과 정책 최신호에 실린 '노인인구와 노인복지서비스 공간패턴에 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251개 시군구 가운데 노인복지서비스 지수 하위 20개 지역은 부산과 서울에 주로 분포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2015 노인복지현황' 자료를 토대로 지역별 노인인구 대비 복지시설(주거·의료·여가·재가)·종사자 수를 분석해 노인복지서비스 지수를 구하는 방식으로 수행됐다. 지수가 높은 순서대로 지역 내 서비스 수준이 높다고 볼 수 있다.

도출된 지수를 보면, 서비스가 가장 낙후된 지역은 부산 부산진구였고, 그다음으로는 연제·남·해운대구 순이었다. 부산 자치구는 서비스 지수 하위 20위 가운데 9곳이나 포함됐다.

서울도 관악·용산·구로·성동·서초·동대문·양천구 등 7곳, 경북은 영덕군·영천시 등 2곳이 포함됐다. 경기 안양시와 울산 중구도 하위 20위에 속했다.

보고서는 "경북은 노인 인구 비율이 특히 높은데 노인복지서비스가 낙후된 지역이 많아 정책 대상과 필요한 공공서비스 간에 공간적 불일치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경기도에는 노인복지서비스 수준이 높은 지역이 대거 포진했다.

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경기 포천시였고, 그다음으로는 여주·의왕·안성시 순서였다. 상위 20곳 가운데 경기도는 10곳이 포함됐다.

강원은 양양·횡성·홍천군 등 3곳이 포함됐고, 인천 강화군, 광주 남·광산구, 전북 진안군, 충북 증평군, 전남 담양군, 충남 계룡시도 상위 20위권에 들어갔다.

보고서는 "급격한 인구 변화와 사회적 불평등을 고려하면 노인복지서비스를 정교하고 효율적으로 제공할 필요가 있다"며 "복지서비스와 수혜집단 간의 공간적 불일치 문제에 주목해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지역에 높은 수준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힘써야 한다"고 제언했다.

수원 노인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서로 어깨를 주물러주며 명절 피로를 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 노인복지관에서 어르신들이 서로 어깨를 주물러주며 명절 피로를 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노인복지서비스 가장 열악…서울도 하위 20위권에 7곳 - 2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2 0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