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러블메이커' 박승춘 보훈처장 6년3개월여만에 물러나

軍출신 최장수 보훈처장…5·18기념곡 문제로 재임 내내 충돌
사표가 수리된 박승춘 보훈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사표가 수리된 박승춘 보훈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사표를 수리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6년3개월여 만에 보훈처를 떠났다.

이명박 정부 때인 지난 2011년 2월 24일 취임해 박근혜 정부 때에도 유임된 최장수 보훈처장으로 꼽힌다. 그는 이날 오후 5시 이임식을 끝으로 공직을 떠난다.

육군 중장 출신인 박 전 처장은 군복무 시절 북한 정보를 다루는 부서에서 오래도록 근무한 북한 전문가로 꼽힌다. 그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5·18기념곡으로 지정하라는 요구를 묵살하면서 임기 내내 '트러블메이커'로 각인됐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단체와 더불어민주당 등의 요구를 철저히 무시한 그의 '고집불통'에 보훈처 직원들마저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정도였다.

지난해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는 박 전 처장 문제로 툭하면 얼굴을 붉히기 일쑤였다.

국정감사 때 박 전 처장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지 않기도 했고, 그의 업무 태도가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지난해 6월 보훈처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을 진압한 제11공수특전여단을 그해 6·25전쟁 기념 광주 시가행진에 투입하는 행사를 기획·추진했다는 점을 문제 삼아 박 전 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박 전 처장은 작년 10월 이런 야당을 향해 "2개 정권을 연임해서 5년 8개월 동안 보훈처장을 하는 동안 더불어민주당이 감사원 감사청구, 해임촉구결의안발의 등을 하며 수없이 많은 업무방해를 했다"면서 오히려 역공을 펼치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폭적인 신임을 받았던 박 전 처장은 개각 때마다 예상을 깨고 살아남았다. 박근혜 정부의 '보수 아이콘'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지난 2013년 국감에서는 보훈처의 '안보교육 동영상 DVD'가 민주화운동이 종북세력과 연계된 것으로 규정하고 박정희 정권을 미화하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는 비판이 야당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박 전 처장은 육사 27기로 12사단장, 합동참모본부 군사정보부장, 9군단장, 국방부 정보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정보본부장으로 근무하던 지난 2004년 7월 북한 경비정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범 때의 진실을 파악할 수 있는 북측 경비정의 무선응신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데 책임을 지고 군복을 벗었다.

전역 후에는 2005년 한나라당 국제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내고 순수 민간단체인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 회장을 맡아 안보의식 고취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보훈처장 재임 기간 직원들에게 전시작전통제권과 한미동맹 등에 대해 강의를 하기도 했다. 국제 보훈외교와 한미관계를 중시했던 그는 국외 출장 기록도 역대 어느 처장들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처장이 가장 심혈을 기울인 것은 '나라사랑 교육'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훈처에 나라사랑 교육을 전담하는 부서를 만들어 체계적으로 활동했다. 박 전 처장은 이를 대국민 안보의식 고취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1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