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총리 후보자, 지사 퇴임식 전 세월호 가족 만난다

송고시간2017-05-11 11:11

미수습자 가족 "세월호 참사 함께한 총리 후보자 반갑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전남도지사 퇴임 전 세월호 가족을 만난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만나는 이낙연 전남지사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만나는 이낙연 전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도는 오는 12일 "이낙연 후보자가 도지사 퇴임식에 앞서 목포 신항을 방문해 세월호 수습현장을 살펴볼 예정이다"고 11일 밝혔다.

이 후보자는 미수습자 수습을 기원하며 목포 신항에서 세월호 인양 이후에도 한 달여 간 기다림을 이어가고 있는 미수습자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이 후보자는 전남도지사에 당선된 이후 3년여 동안 세월호 인양 전에는 진도군 팽목항에서, 인양 후에는 목포 신항에서 수시로 현장을 방문해 가족들을 위로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특히 주요 정치인들이 가족들과 면담하기 위해 방문한 자리에도 자주 동행해 세월호 현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 후보자의 총리 지명 소식을 들은 미수습자 가족들은 "세월호를 잘 아는 총리 후보자라 반갑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가족들은 "세월호의 사정과 미수습자 가족의 아픔을 직접 봐온 이 후보자가 총리가 되면 9명의 미수습자를 끝까지 찾아 주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충실이 이행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오는 12일 11시 전남도청에서 열리는 퇴임식에 앞서 세월호 가족들을 만난 후 목포시 부흥산 현충공원 현충탑을 참배하고 남악중앙공원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상을 찾아 묵념할 예정이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