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총리 후보자 "서민 사랑받는 총리 되도록 노력"

송고시간2017-05-11 11:00

전남지사 퇴임 기자회견서 "지사 임기 못 마쳐 몹시 송구"

이낙연 전남지사 퇴임 기자회견
이낙연 전남지사 퇴임 기자회견

(무안=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이낙연 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전남지사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후보 지명과 관련한 소회와 각오를 말하고 있다.
pdj6635@yna.co.kr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11일 "늘 국민과 역사를 생각하는 총리, 특히 서민의 사랑을 받는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이낙연 총리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이낙연 총리 후보자가 지난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후보 지명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전남지사 임기를 1년 이상 남겨 놓은 채 도정 수행을 중단하는 것이 옳으냐를 놓고 많이 고민했다"며 "새 정부가 국내외적으로 직면한 절박한 문제들을 해결해 가는데 동참하라는 국가의 명령을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지명 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이 후보자는 "대한민국은 대외적으로 안보외교 위기를 타개하면서 당당한 평화국가로 발전하고, 대내적으로 구시대 적폐를 청산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균형국가를 세워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고 진단했다.

당장은 일자리를 늘려 많은 국민에게 제공하는 등 서민 생활을 안정시키면서 사회 곳곳의 불평등, 불공정을 시정하고 이를 위해 정치권을 포함한 국민의 통합된 힘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말을 잇지 못하고
말을 잇지 못하고

(무안=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이낙연 총리 후보자가 11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전남지사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후보 지명과 관련한 소회와 각오를 말하던 중 잠시 말을 잇지 못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이 후보자는 "약속한 임기를 마치지 못해 몹시 송구스럽다"며 "전남지사로 일한 2년 11개월은 전남의 가능성과 아름다움을 확인한 행복한 기간이었고 지방과 민생의 어려움이 얼마나 크고 많은지, 그것을 해결하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운 소중한 기간이었다"고 규정했다.

그는 "전남은 활기·매력·온정이 넘치는, 청년이 돌아오는 생명의 땅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며 "일하는 곳이 달라지더라도 전남을 향한 저의 믿음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고, 어디에서 무엇을 하건 변함없이 전남을 사랑하고 돕겠다"고 약속했다.

축하받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
축하받은 이낙연 총리 후보자

(무안=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맨왼쪽)가 11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집무실에서 최근 선발한 신입 공무원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 후보자는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돼 법적으로 국무총리 후보자가 되는 15일 자로 전남지사직을 사임할 예정이다.

퇴임식은 오는 12일 오전 11시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