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호철 "정권교체로 할일 다했다…자유 위해 먼길 떠난다"

"촛불대선 참가하며 비행기표 예약" 출국 소식 알려…당분간 외국 떠나있을 듯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취임일인 10일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라며 출국 소식을 알렸다.

윤승용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수석이 남긴 글을 소개했다.

이 글에서 이 전 수석은 "마침내 정권교체가 되고 제가 존경하는 노변(노무현 전 대통령), 문변(문재인 대통령) 두 분이 대통령이 됐다"며 "살아오면서 이만한 명예가 어디 있겠나. 영광이다"라고 남겼다.

그러면서 "'삼철'(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전해철 의원,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칭)이라고 불리는 우리는 범죄자가 아니다. 문 대통령이 힘들고 주변에 사람이 없을 때 곁에서 묵묵히 도왔을 뿐"이라며 "그럼에도 정치적 반대자들은 '삼철'을 공격했고, 일부 언론은 이를 증폭시켰다. 이런 비난과 오해가 옳다거나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괜찮다.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정권교체는 이뤄졌고, 제가 할 일을 다 한 듯하다. 마침내 저도 자유를 얻었다"며 "저는 권력이나 명예보다 자유롭기를 원해 왔고, 저의 자유를 위해 먼 길을 떠난다"고 설명했다.

그는 "촛불대선에 참여하면서부터 떠날 준비를 했다. 올해 초 캠프에 참여하면서 비행기표를 예약했다"며 "돌아올 집이 있고, 돌아와 만날 가족과 친구들이 있기에 쉽게 떠난다. 쉽게 떠나는 만큼 머지않아 돌아올 것이고, 문재인 정부에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벗들과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남겼다.

이 전 수석은 "어제 비 오는 봉하마을에 다녀왔다. 언제나 비가 오면 왠지 울적했는데, 어제 비는 하늘에서 내리는 기쁨의 눈물 같아서 나중에는 우산도 접고 그냥 비를 맞았다"며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그리고 저를 믿고 문 대통령을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글 말미에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이호철"이라고 남겨 외국으로 떠나는 것임을 알렸다.

글을 소개한 윤 전 수석은 "가슴 한켠이 먹먹해진다"며 "이 전 수석은 '삼철'로 불리며 상대 진영의 비난을 받았다. 아쉬움과 미련을 훌훌 털어버리고 떠나는 그가 부럽지만, 측근이라는 이유로 하방하는 신세가 짠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 전 수석과 가까운 한 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전 수석이 동유럽 등지를 돌아보다 몇 개월 뒤에 귀국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호철 "정권교체로 할일 다했다…자유 위해 먼길 떠난다"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0 1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