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낙연 총리 내정자 "열흘 전 통보…야당 모시고 성의있게 대화"

용산역 고객 접견실에 기자 간담회…""정치권 협조 요청부터 시작"
"적폐청산·국민통합 상충되지 않아…두 가지 함께 가도록 하겠다"
국무총리로 내정된 이낙연 전남지사
국무총리로 내정된 이낙연 전남지사(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된 이낙연 전남지사가 10일 KTX 편으로 서울 용산역에 도착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정회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내정자는 10일 "야당을 모시고 성의있게 대화를 하다 보면 통합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이날 상경길에 서울 용산역 고객 접견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무총리) 지명받으면 정치권에 인사드리고 협조 요청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저는 특정 철학에 집착하거나 매몰돼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목표나 방향은 분명히 갖되 그 방식은 유연할 수 있어야 한다. 유연성과 합리성에 대해 가질 만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총리 내정 사실을 통보받은 시점에 대해 "열흘 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내정자를 통해 오늘 같은 일이 올 테니 준비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에 잠에서 깨니 전화가 와 있었다"며 "임 실장 내정자가 오늘 오후 서울에 대기하는 게 좋겠다는 문자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 내정자는 국민화합 방안에 대해 "적폐청산과 국민통합이 상충되는 것처럼 들릴 수 있지만, 상충되지 않는다"며 "두 가지가 함께 갈 수 있도록 지혜롭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또 "외교·안보 위기를 어떻게 빨리 타개할지가 시급한 과제"라며 "사회 곳곳에 쌓여 있는 부조리들을 바로잡는 게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자리를 포함해 국민 생활의 안정을 기하고, 서민·청년 등 힘겨워하는 분들의 삶을 안정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책임총리를 구현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국가 운영의 효율성을 위해 총리가 일정한 역할을 하고, 장관이 각 분야에 대해 책임지고 (업무를) 담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용산역에서 기자회견하는 이낙연 전남지사
용산역에서 기자회견하는 이낙연 전남지사(서울=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이낙연 전남지사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역 접견실에서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호남 출신인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hs@yna.co.kr

책임총리로서 적극적으로 장관을 추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사람이나 관련 업무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확신한다면 제안하겠지만, 책임총리라는 이유로 잘 모르는 분야까지 끼어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당과 내각을 함께 꾸릴 수 있는지, 협치를 할지에 대한 논의가 선행돼야 한다"며 "현재까지 대통령께서 선거 기간에 언급한 부분만 나와 있어서 어떻게 구체화할지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행정에 대한 경험이 없다는 지적에는 "4선 국회의원을 하며 여러 상임위를 다녔고 국정감사 최우수 의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며 "국회를 통해 여러 부처의 업무를 봤고 지방행정을 통해 중앙행정을 봤다"고 설명했다.

이 내정자는 이어 "제가 부족해서 못하는 부분이 있을지 모르지만, 업무를 몰라서 못할 것이라는 걱정은 안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엄중한 과제가 많은 시기여서 걱정이 된다. 이 일을 통해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께 작은 희망이라도 드릴 수 있을지 걱정이다"라며 "지금까지 살면서 가진 작은 지식이나 경험을 살려가면서 신명을 다해 소임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이날 오후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1시 청와대에 들어가 문 대통령을 만날 계획이다.

이낙연 총리 내정자 "열흘 전 통보…야당 모시고 성의있게 대화"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0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