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통합 시대] 군공항 이전 갈등…수원은 '해결'·화성은 '철회' 기대

송고시간2017-05-10 10:26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제19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수원시와 화성시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수원시는 4개 지역구 국회의원이 대통령과 같은 당인 데다가 이들 모두 수원군공항 이전에 적극적인 입장이어서 국회와 당 차원에서 군공항 이전사업의 갈등 실타래를 풀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 선정된 화성시 화옹지구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 선정된 화성시 화옹지구

(화성=연합뉴스) 국방부가 16일 수원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발표한 화성시 화옹지구. 2017.2.17 [화성시 제공=연합뉴스]
gaonnuri@yna.co.kr

그러나 문 대통령이 이번 대선 선거 과정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서는 특별법을 개정해 국가 지원을 확대하고 지자체 부담을 대폭 줄이겠다는 대책을 공약에 포함했지만, 수원 군공항에대해서는 언급한 적이 없어 수원시의 기대에 부응할지 예단하기 어렵다.

수원과 화성지역 84개 종교·시민·사회단체가 지난달 주요 6개 정당 후보측에 수원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공개질의를 했지만, 정의당과 민중연합당만 공식입장을 내놨을 뿐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사실상 답변을 거부했다.

수원시가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을 대선후보 공약에 포함해 달라는 수원시의 요청에 대해서도 더불어민주당 측은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가 지난달 14일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으므로 어느 한쪽의 편을 들어주기가 힘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당선 소감에서 화합과 통합을 강조한 만큼 지방자치단체 간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수원 군공항 문제에 대해서도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중재와 통합의 노력을 기울여야한다는 지적과 기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국가사업인 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지자체끼리 협의하는 데는 이미 한계에 다다랐다"면서 "정부 차원에서 군공항 이전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대외적으로 표명하고 갈등을 중재하는 역할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수원·화성 시민단체 "수원공항 이전 아닌 폐쇄"
수원·화성 시민단체 "수원공항 이전 아닌 폐쇄"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수원 군 공항 문제에 대한 경기ㆍ수원ㆍ화성지역 종교ㆍ시민사회단체 공동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이들은 수원 군 공항의 이전이 아닌 폐쇄를 요구했다. 2017.4.5
xanadu@yna.co.kr

수원시는 김진표·박광온·백혜련·김영진 등 4개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역할에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김진표 의원은 "수원 군공항 이전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일이 아니라,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시대적 과제"라고 밝히는 등 군공항 이전에 적극적이다.

수원시는 이들 국회의원에게 수원군공항이전 사업이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막혀 있는 화성시와의 대화채널을 복구해 행정기관 간 대화와 협의도 재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화성시 관계자는 "우리 화성시가 반대하는데도 국방부와 수원시가 일방적으로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했다. 그래서 우리는 후보지선정을 철회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라며 "수원시와 정부의 어떤 협의나 중재 요청이 있더라도 응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