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통합 시대] 경기북부 도시·농촌 표심 엇갈려…세대간 대결 양상

송고시간2017-05-10 10:11

도시지역 5개 시 '文 지지 뚜렷'·농촌지역 3곳 '洪 1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경기북부 유권자들의 표심은 도시와 농촌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10일 오전 19대 대선 개표 마감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은 경기북부 10개 시·군 중 고양·남양주·의정부·구리·파주 등 도시지역 5개 시에서 모두 40%대 지지를 얻었다.

그러나 가평군과 연천군, 포천시 등 농촌지역 3개 시·군에서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30% 이상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그래픽] 제19대 대통령 선거 집계 결과(개표완료, 전국 요약)
[그래픽] 제19대 대통령 선거 집계 결과(개표완료, 전국 요약)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 집계 결과, 개표완료 전국 시도별 1위 득표율. sunggu@yna.co.kr

이들 농촌지역에서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 높게 나타났다. 안 후보의 전국 평균 지지율(21.41%)은 물론 경기도 전체 지지율(22.91%)보다 높은 23.55∼24.98%의 지지율을 보였다.

도농복합지역인 양주시와 동두천시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1위를 차지하긴 했으나 각각 전국 평균보다 낮은 38.33%, 35.22% 지지를 얻었다. 양주와 동두천에서는 홍준표 후보가 각각 24.63%, 28.50% 지지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고양시에서는 일산동구와 일산서구 등 신도시 2개 선거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각각 43.47%, 44.73%의 높은 지지를 얻은 데 비해 홍준표 후보는 18.63%, 18.29% 지지를 얻는 데 그쳤다.

이 지역에서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 대한 지지도 뚜렷해 두 후보 모두 전국 평균(유승민 6.76%, 심상정 6.17%)을 넘어서 7% 이상 지지를 얻었다. 심 후보는 지역구인 덕양구에서는 10.51% 지지율로 두 자릿수 지지를 얻기도 했다.

도시지역은 젊은층이, 농촌지역은 노인층이 상대적으로 많이 거주하면서 세대간 대결 양상이 표심으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수도권에서는 가평군·연천군·포천시·양평군·여주시 등 경기 5개 시·군과 인천 강화군 등 5곳에서 홍준표 후보가 1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시·군·구에서는 모두 문재인 대통령이 1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