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대통령 당선 확실…9% 개표서 37.5% 득표

"새로운 대한민국의 문 여는 날이 되기를 기대"
洪 28.9%, 安 21.1%…기자회견 열어 승복 선언

洪 28.9%, 安 21.1%…기자회견 열어 승복 선언

두 손 들어 인사하는 문재인
두 손 들어 인사하는 문재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방문,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5.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19대 대통령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다.

9일 오후 10시 32분 현재 중앙선관위의 개표가 9% 진행된 상황에서 문 후보는 37.5%인 110만609표를 얻어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고개 숙인 안철수 후보
고개 숙인 안철수 후보(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9대 대선 투표일인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선대위 개표상황실을 찾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5.9
hihong@yna.co.kr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28.9%인 84만9천936표를 얻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1.1%인 62만357표로 홍 후보와 접전을 벌이고 있다.

또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18만7천641표로 6.4%,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16만713표로 5.5%의 득표율을 올리고 있다.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문 후보와 2위 홍 후보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어 이런 흐름이라면 문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다.

개표상황실 떠나는 홍준표
개표상황실 떠나는 홍준표(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을 방문해 당 지도부와 인사를 나누고 "출구조사 결과가 사실이면 당을 재건한 것에 만족한다"고 밝히고 상황실을 떠나고 있다. 2017.5.9
mtkht@yna.co.kr

앞서 KBS, MBC, SBS 방송3사는 오후 8시 투표종료와 함께 발표한 출구조사에서 문 후보 41.4%, 홍 후보 23.3%, 안 후보 21.8%, 유 후보 7.1%, 심 후보 5.9%의 득표율을 전망했다.

문 후보는 압도적 1위의 방송사 출구조사가 나온 후인 오후 8시36분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오늘이 새로운 대한민국의 문을 여는 날이 되기를 기대해 마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히며 승리를 기정사실화했다.

홍 후보는 당사 회견에서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겠다"며 사실상 패배를 수용했다.

안 후보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 변화의 열망에 부응하기에는 많이 부족했다"며 승복 선언을 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2: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