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CL 탈락' 수원 서정원, 광저우전 무승부에 "참 안타깝다"

경기 후 기자회견 중인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경기 후 기자회견 중인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의 서정원 감독이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실패한 뒤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수원은 9일 중국 광저우 톈허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와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6차전 최종전에서 리카르도 굴라르에게 멀티골을 내주며 2-2로 비겼다.

수원(승점 9)은 G조에서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광저우(이상 승점 10)에 밀려 3위에 그쳐 조 1,2위에게 주어지는 16강행 티켓을 놓쳤다.

서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참 안타깝다"면서 "아시아의 많은 팬이 텔레비전으로 보고 있는데 부끄럽다"고 말했다.

그는 "계획대로 잘해냈다. 특히 후반 투입된 선수들을 활용해 경기를 이끌어갔다"면서 "우리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잘해줬다"고 격려했다.

서 감독은 수원과 광저우의 차이에 대해 "확연하다. 광저우는 개개인의 능력이 돋보이고, 우리는 조직적으로 잘 갖춰진 팀"이라면서 "광저우와 또 붙는다면 골을 넣을 자신은 있다"고 말했다.

이어 K리그 팀들과 광저우와 차이에 대해 "결국 외국인 선수의 능력"이라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2: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