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대선 최종 투표율 79.0%…18대보다 2%P ↑

전주 완산구 최고·부안군 최저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지역의 제19대 대통령 선거 최종 투표율은 79.0%로 전국 평균을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하는 유권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표하는 유권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북 도내 유권자 152만5천626명 중 120만5천738명이 투표에 참여해 최종 투표율은 79.0%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투표율 77.2%를 1.8%포인트 상회한 수치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광주(82.0%), 세종(80.7%), 울산(79.2%)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지난 18대 대선의 전북 투표율(77%)과 비교하면 2%포인트 상승했다.

도내에서 전주시 완산구의 투표율이 81.7%로 가장 높았으며 전주시 덕진구가 81.5%로 뒤를 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부안으로 74.8%를 기록했다.

'야권의 텃밭'인 전북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경쟁구도가 투표율을 끌어 올린 요인으로 분석됐다.

개표는 전주실내배드민턴장, 군산 월명체육관, 익산 국민체육센터, 남원 춘향골 체육관 등 도내 15개 개표소에서 진행 중이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