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복군 출신 강원도 유일 생존자 이호길 독립지사 별세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강원도 내 광복군 출신으로 유일한 생존자였던 이호길(91·원주시) 독립지사가 9일 오후 향년 91세로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별세했다.

1925년 11월 원주서 태어난 이호길 지사는 공립원주소학교(현 원주초교)를 졸업하고 1944년 3월 일제에 강제 징병된 뒤 중국 허난성에서 부대를 탈출, 45일간 걸어서 서안에 주둔하고 있던 광복군 제2지대에 입대해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이범석 장군이 지휘하던 광복군 제2지대에서 미국 국방성 전략정보처 요원과 한반도 침투공작을 위한 훈련을 받던 중 일본의 패망으로 타국에서 광복을 맞았다.

건강 악화로 지난 2015년 수원보훈요양원에서 투병생활을 하던 이 지사는 이후 상태가 호전돼 원주로 내려왔지만 지난해 병환이 악화해 다시 요양원에 입소, 투병생활을 해왔다.

이 지사는 도내에서 유일한 광복군 출신 생존자이자 원주 마지막 광복회원이었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빈소는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2층 23호실, 발인 11일, 장지는 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이다.

유족으로는 장남 정주 씨 등 3남 1녀를 두고 있다. 연락처 010-3747-8414.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