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출구조사 발표에 웃으며 '엄지척'…"정말 고맙습니다"

상기된 얼굴로 상황실서 소감발표…'대통령 문재인' 연호에 '만세' 화답
"선대위에 온 마음으로 감사"…20여분 머무른 뒤 다시 자택으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5·9 조기대선 방송 3사 합동 출구조사에서 압승을 거두는 것으로 나타나자 활짝 웃는 얼굴로 기쁨을 표현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8시 출구조사 결과 발표 이후 15분가량 지난 시점에 국회 개표상황실로 출발하기 위해 서울 홍은동 자택 앞으로 나왔다.

남색 양복과 파란 넥타이 차림에 세월호 배지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그는 문 앞에서 대기하던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고 "서민 대통령이 돼 달라"며 환호하는 시민들에게 웃음으로 화답했다.

문 후보는 "나중에 뵙겠다"며 국회로 향하는 승용차에 탑승하려 했다.

그 순간 취재진이 '한마디만 해달라' 라고 요청하자 "나중에, 나중에 듣겠습니다"라면서도 "고맙습니다"라고 인사를 잊지 않았다.

문 후보는 약 15분 후 국회 의원회관에 도착했으며, 회관에 몰려든 지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했다.

이들에게 두 손을 흔들며 화답한 문 후보는 상황실 안으로 도착해 추미애 대표의 옆자리에 앉았다.

문 후보는 미소를 띠고 조금은 붉게 상기된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응시했다.

중간중간 목이 탄 듯 물을 마시기도 했다.

당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하자 3차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엄지를 치켜들고 두 팔을 한껏 들어 올려 '만세' 포즈를 취하며 화답했다.

90도로 꾸벅 인사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개표 방송 중간에는 별도로 단상에 나서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정말 고맙다"고 입을 뗀 문 후보는 "차분하게 더 지켜봐야겠지만, 이대로 승리한다면 오늘의 승리는 간절함의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주권선대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온 마음으로 감사드린다. 추 대표를 비롯한 선대위가 아주 잘 안정적으로 이끌어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하게 열심히 뛰어준 실무자들도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빈틈없이 자기 역할을 다 해줘 자랑스럽다"고 거듭 감사를 전하고서, "국민이 염원하는 개혁과 통합, 두 가지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소감발표를 마쳤다.

문 후보는 20여 분 가량 상황실에서 머무른 후 현장에 모인 당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다시 국회를 빠져나가 홍은동 자택을 향했다.

소감 말하는 문재인
소감 말하는 문재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 마련된 개표상황실로 들어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7.5.9
scoop@yna.co.kr
엄지손가락 치켜세우고 인사하는 문재인
엄지손가락 치켜세우고 인사하는 문재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 마련된 개표상황실로 들어서 두 손을 번쩍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5.9
scoop@yna.co.kr
밝은 표정의 문재인
밝은 표정의 문재인(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2017.5.9
jeong@yna.co.kr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