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창단 후 첫 ACL 16강 진출…수원은 탈락(종합)

최종전서 감바에 2-0 승리…H조 3승1무2패로 조 2위
수원, 광저우와 2-2 무승부…G조 3위로 16강행 좌절
제주의 정운이 감바 오사카와 ACL H조 최종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제주의 정운이 감바 오사카와 ACL H조 최종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의 제주 유나이티드가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창단 후 처음으로 16강에 올랐지만 수원 삼성은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벽에 막혀 16강 길목에서 분루를 삼켰다.

제주는 9일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에서 정운의 결승골과 황일수의 추가골을 앞세워 감바 오사카(일본)를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조별리그에서 3승1무2패(승점 10)를 기록한 제주는 장쑤 쑤닝(5승1패·중국)에 이어 조 2위를 확정해 16강행 티켓을 따냈다.

제주의 ACL 16강 진출은 전신인 부천SK 시절을 포함해 창단 후 처음이다.

최근 K리그 클래식에서 2경기 연속 4골을 몰아치는 매서운 화력을 뽐냈던 제주가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기지 못하면 16강 진출을 장담하기 어려운 제주는 2차전 원정 때 4-1로 완파했던 감바 오사카를 맞아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다.

제주는 황일수-마그노를 투톱으로 세우고 공격형 미드필더로 마르셀로를 배치해 감바 오사카의 골문을 위협했다.

실낱같은 16강행 희망이 남아있는 감바 오사카도 다득점 승리를 위해 적극적인 공격으로 맞불을 놨다.

황일수의 활력 넘치는 플레이로 초반 주도권을 잡은 제주는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지만 전반 중반 빠른 공격 전개로 기다리던 선제골을 뽑아냈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지난 6일 K리그 클래식 상주 상무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골을 꽂았던 정운이었다.

전반 29분 마르셀로가 후방에서 크로스를 올려주자 골지역 중앙으로 침투한 정운이 공의 속도를 늦춘 뒤 오른발로 살짝 감아 차 왼쪽 골망을 꿰뚫었다.

상대 골키퍼가 몸을 던졌지만, 공은 왼쪽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제주는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감바 오사카의 문전을 두드렸던 황일수가 추가골을 뽑아냈다.

황일수는 후반 21분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빨랫줄 같은 궤적을 그린 공은 반대편 골망을 흔들었다.

황일수의 탁월한 위치 선정 능력과 파워 넘치는 슈팅이 만들어낸 귀중한 추가골이었다.

2-0으로 앞선 제주는 감바 오사카의 반격을 철벽 방어로 막아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수원은 원정으로 치른 광저우와 G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염기훈과 김종우가 한 골씩을 터뜨렸지만 리카르도 굴라트에게 멀티골을 얻어맞아 2-2로 비겼다.

2승3무1패(승점 9)를 기록한 수원은 나란히 2승4무가 된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광저우에 1, 2위를 내줘 16강에 오르지 못했다.

수원의 조별리그 탈락으로 K리그 클래식은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왔던 네 팀 중 FC서울과 울산 현대를 포함해 세 팀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수원은 전반 9분 염기훈이 장호익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뽑았지만 전반 17분 굴라트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수원은 설상가상으로 후반 23분 굴라트에게 역전골을 허용해 패배 위기에 몰렸다.

교체 투입된 김종우가 후반 35분 동점골을 넣어 2-2로 균형을 맞춘 수원은 그러나 추가골 사냥에 실패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