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출구조사 결과에 광화문 '환호'…서울광장은 '적막'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19일 오후 8시 19대 대선 투표 종료와 함께 지상파 3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시민들의 반응은 지지 후보에 따라 엇갈렸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방송사 개표방송 무대 앞에 모인 시민들은 발표 전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함께 숫자를 세며 결과를 기다렸다.

적막한 서울광장 태극기 천막
적막한 서울광장 태극기 천막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1.4%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23.3%)를 제치고 압도적 득표율을 보이자 광장에서는 일제히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호루라기를 불며 자축하거나 "문재인 만세"를 외치는 이들도 있었다.

대학원생 이모(28·여)씨는 "지지한 후보이고, 지난 정권보다 나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1위로 나와 만족한다"며 "청년들이 살기 힘든 세상인데 선거가 끝나면 좀 더 살기 좋은 나라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를 지지하지 않은 시민들은 "출구조사 결과일 뿐이고, 사전투표가 반영되지 않았으니 좀 더 기다려보자"며 애써 위안하는 분위기였다.

광장 남단에 설치된 세월호 천막 쪽에서도 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가 설치한 스크린으로 방송을 지켜보는 시민들이 있었다. 이들 역시 문 후보가 1위라는 결과가 나오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출구조사 결과 발표 방송이 진행되는 가운데서도 세월호 분향소에는 계속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분향을 마치고 나온 정두순(63)씨는 "이 아이들이 대통령이나 국무총리, 국회의원이 돼 우리나라를 이끌 수도 있었는데 너무 안타깝다"며 "문 후보라면 부정부패 없는 검증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한 친박(친박근혜) 단체들의 서울광장 천막은 적막이 흐른다고 할만큼 고요했다. 천막에 상주하는 5명 안팎 외에 2∼3명 정도만 모여 스마트폰을 쳐다보고 있었다.

한 중년 여성은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잠시 천막촌 한가운데 선 채 멍하니 하늘을 올려다봤다. 천막에서는 "결과가 이렇게 나올 수가 없는데", "문재인이라니" 등 웅성거리는 말소리가 흘러나올 뿐이었다.

광화문 광장에서 출구조사 발표 방송 지켜보는 시민들
광화문 광장에서 출구조사 발표 방송 지켜보는 시민들

여의도에 있는 문 후보 선거캠프 앞에도 지지자 50여명이 미리 모여 모니터 화면으로 개표방송을 지켜봤다. 함께 카운트다운을 외치던 이들은 결과가 발표되자 "문재인"을 연호하며 환호했다.

캠프 건물 앞에는 문 후보 지지자로 보이는 시민들이 점차 늘어나는 분위기다. 몇몇은 건물 앞에서 기호 1번을 뜻하는 엄지손가락을 들고 '인증샷'을 찍으며 문 후보의 최종 당선을 기원했다.

캠프 앞에서 지인과 영상통화하던 대학생 이도의(25)씨는 "생각했던 만큼 투표율과 득표율 등이 높지 않아 아쉽지만 기쁘고 설렌다"며 "선거가 끝나고 앞으로의 변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