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서 韓유치원 버스 화재 참변에 "주변차량 그냥 지나쳤다" 비난

"도움은 커녕 사진찍어 올렸다"…훼손심해 신원파악에 시간걸릴듯
화재로 뼈대만 남은 통학버스
화재로 뼈대만 남은 통학버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9일 중국 산둥(山東) 성 웨이하이(威海) 시의 한 터널에서 유치원 차량에 불이 나 1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주변 차량의 무관심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9일 봉황망(鳳凰網)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산둥성 웨이하이시 환추이(環翠)구 타오쟈쾅 터널에서 중세한국국제학교 부설 유치원 통학버스에 불이 나 버스에 탔던 유치원생 11명과 운전기사 1명이 숨졌다.

중국 매체들은 웨이하이시의 발표를 근거로 이번 사고로 사망한 유치원생이 한국 국적 5명, 중국 국적 6명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주중 한국대사관은 이중 국적을 포함해 사망자가 한국인 10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봉황망 등 일부 매체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선 사고 당시 유치원 버스에 불이 붙었으나 주변 차량이 정차해 도움을 주기는커녕 그냥 지나치고 오히려 사진을 찍어 올리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몰인정하다는 비난이 제기됐다.

봉황망은 "인터넷에 떠도는 사고 영상을 보니 터널 내에 연기가 자욱한 가운데 버스에 큰불이 난 것이 보였으나 주변의 차들이 멈추지 않고 통과했다"면서 "터널 입구에서 연기나 새어 나오고 있었으나 다수의 소방차가 멈춰서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버스 화재로 시신이 크게 훼손되면서 사망자의 신원을 파악하는데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차량 화재로 사망자들의 시신이 훼손돼 신원 파악이 쉽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사고 발생 후 산둥성 정부는 쑨리청 부성장을 중심으로 사고 조사단을 꾸려 사고 수습에 나섰다.

[그래픽]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 韓국제학교 유치원 차량 화재
[그래픽]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 韓국제학교 유치원 차량 화재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