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 봉하마을 주민 "문재인"과 함께 "노무현" 연호

송고시간2017-05-09 20:41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9일 저녁 방송 3사의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소 출구조사 발표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1위로 크게 앞서자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격한 환호가 터졌다.

봉하마을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이면서 문 후보에게는 정치적 고향이다.

주민과 지지자 등 200여명은 이날 마을 방앗간 강당에 모여 방송사 출구조사 발표시각에 맞춰 카운트 다운을 함께 했다.

이들은 대형 스크린에 1위로 문 후보가 등장하자 "와∼" 하는 환호와 박수갈채를 쏟아냈다.

환호하는 봉하마을
환호하는 봉하마을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서 주민과 지지자들이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1위로 크게 앞선 것으로 나오자 환호하고 있다. 2017.5.9
choi21@yna.co.kr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목청껏 연호했다.

봉하마을은 마치 2002년 12월 노 전 대통령이 당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극적으로 누르고 당선됐던 기적의 밤이 재현된 듯했다.

주민과 지지자들은 "문재인"과 함께 "노무현"을 함께 큰 목소리로 외치기도 했다.

개표방송 공동 시청 사회를 맡은 박재홍(48) 씨는 "4년여 전 참담했던 그 날 밤을 차마 잊지 못한다"며 "오늘은 정말 기쁜 마음으로 문 후보의 최종 당선을 기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 씨는 4년여 전인 2012년 12월 봉하마을 야외 마당에서 펼쳐진 대선 개표방송 사회를 맡았다.

지지자들은 막걸리를 가득 채운 잔을 함께 들면서 문 후보 당선 확정을 기원했다.

창원에서 아들과 함께 봉하마을을 찾은 윤상한(48) 씨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귀향 후 처음 했던 말이 생각난다"며 "야∼ 정말 기분 좋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