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선인에 바란다] 베트남 교민 "'포스트 차이나'와 교류촉진·진출확대"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베트남 교민들은 9일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이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베트남 외교관계를 한 단계 끌어올려 '포스트 차이나'로 주목받는 베트남과의 경제·문화 교류를 더욱 촉진할 것을 주문했다.

또 교민 자녀의 초등학교 무상교육, 한국·베트남가정 자녀의 한국어 교육, 한국 청년의 베트남 취업 활성화 등을 위한 정책적 배려를 당부했다.

▲ 류항하 주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장 =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베트남은 그동안 각 분야에서 획기적인 발전이 있었는데 새 정부에서는 양국 관계의 새로운 25년을 준비한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對) 베트남 전략을 수립하기를 바란다.

베트남을 동남아시아 국가 중의 하나가 아니라 중국을 대체할 뿐만 아니라 중국을 넘어서는 경제·교역의 동반자로 인식해야 한다. 한국과 베트남의 외교관계를 격상하고 정부 각 부처의 전면적인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는 동시에서 민간교류를 확대해야 한다.

베트남 경제발전의 기초가 되는 전력, 도시개발, 철도, 도로 등 인프라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우리 기업의 베트남 진출과 활동 영역을 넓혀가야 한다.

고상구 베트남 하노이 한인회장[하노이 한인회 제공]
고상구 베트남 하노이 한인회장[하노이 한인회 제공]

▲ 고상구 베트남 하노이 한인회장 = 전 세계 720만 재외동포를 국가의 큰 해외자산으로 보고 관심을 쏟아야 한다. 해외동포의 자녀들이 올바른 역사관과 국가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해외 한국학교에 다니는 초등학생에게 무상교육을 하는 관련 입법을 서둘러주기를 희망한다.

베트남에는 수도 하노이 5만 명을 포함해 총 15만 명의 교민이 있고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경찰 영사를 늘려 교민안전에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한국과 베트남이 사돈의 나라로 불릴 정도로 다문화가정이 늘어나고 있지만, 한국과 달리 베트남에 있는 다문화가정은 아직 우리 정부의 관심 밖에 있다. 이들 가정의 자녀들이 한국어와 한국역사를 제대로 익힐 수 있도록 새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기를 바란다.

류항하 주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장[주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 제공]
류항하 주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장[주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 제공]

▲ 남경배(36·관광업) = 각 분야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베트남과의 경제 교류에 이어 문화·관광교류도 더욱 활성화되도록 새 정부가 공고한 민관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한국에서 청년층 실업이 심각한 만큼 세계 제조업의 생산거점으로 떠오르고 있고 우리 기업의 진출도 활발한 베트남에서 우리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에도 나서야 한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