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만 SK 감독 "로맥, 한국서 뛰고 싶다는 열정에 합격점"

"로맥, 힘이 좋은 선수…2번부터 6번 사이 배치 계획"
트레이 힐만 SK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레이 힐만 SK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SK 와이번스의 트레이 힐만 감독은 새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32)이 자신이 생각하는 외국인 선수의 첫 번째 조건을 충족시켰다고 설명했다.

갈 곳 없어 '돈이나 벌자'는 생각으로 한국을 찾는 선수가 아니라 정말로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열정으로 가득 찬 선수를 원했는데, 로맥이 이 요건에 부합한다는 것이다.

힐만 감독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방문경기가 우천 취소되기 전 취재진과 만나 로맥에 대해 "구단으로부터 외국인 선수를 추천받았을 때 로맥이 가장 높은 순위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단의 스카우트 시스템을 신뢰했고, 구단뿐만 아니라 (미국에 있는) 다른 구단 관계자들로부터도 로맥에 대해 좋은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소개했다.

힐만 감독은 로맥의 기량에 앞서 그의 열정에 높은 점수를 줬다.

그는 "외국인 선수를 영입할 때 첫 번째 조건은 얼마나 한국에 오고 싶어 했는지를 본다"며 "로맥은 정말 한국에 오고 싶어 했다. 게다가 겸손하고 KBO리그에 오게 된 것을 감사해 했다"고 전했다.

SK는 지난 7일 어깨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외국인 타자 대니 워스를 방출하고 대체 선수로 로맥을 새로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건은 총액 45만 달러(약 5억1천만원)이며, 연봉 30만 달러에 옵션 15만 달러다.

SK와 계약하기 전까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 트리플A 팀인 엘 파소 치와와스에서 뛴 로맥은 4월 한 달에만 11홈런에 장타율 0.860, 타점에 출루율과 장타율을 합한 OPS 1.274를 찍었다.

로맥은 마이너리그 4월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

힐만 감독은 "며칠 동안 지켜보고 로맥을 1군 엔트리에 등록할 예정"이라며 "등록 전까지 1군과 동행하면서 적응하는 시간을 줄 것이다. 로맥이 팀에 원활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외국인 선수가 새롭게 오면 잘해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클 수밖에 없다. 하지만 적응하려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로맥은 내야수로 거의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코너 외야수까지 가능하다.

힐만 감독은 로맥의 활용법에 대해 "당장 포지션을 정한 건 아니다. 로맥을 차차 지켜보면서 어떤 포지션에 뛰는 것이 좋을지 판단하겠다. 힘이 워낙 좋은 선수라 2번부터 6번 사이에 어디라도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며 큰 만족감을 내비쳤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