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선인에 바란다] 충북

"경제 살리기, 국민 통합에 나서야"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지역 인사들은 10일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에게 경제 살리기, 국민 통합에 대한 바람을 나타냈다.

이시종 지사는 바이오밸리 완성, 태양광산업 육성 등 충북 역점 사업이 이른 시일 내에 결실을 이룰 수 있도록 해줄 것을 기대했고, 김광홍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장은 그동안의 분열을 극복, 국민 통합에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시종 충북지사 = 새 대통령 당선의 의미에는 한국사회에 만연한 잘못된 제도와 관행을 과감하게 대개혁을 하라는 국민의 염원이 담겨 있다. 미국의 자국 우선주의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심화, 사드 갈등과 이로 인한 중국의 경제 제재 강화, 북한의 핵·미사일 지속 개발 등 복잡하게 꼬여있는 대외관계를 슬기롭게 해결해 경제를 되살리는 데 힘써 주길 기대한다. 시대 흐름인 지방분권 강화와 함께 바이오밸리 완성, 태양광 산업 육성 등 대선 공약에 포함된 충북 관련 현안이 이른 시일 내에 실현해줄 것을 요청한다.

▲ 김광홍 대한노인회 충북연합회장 = 협치·소통을 통해 골 깊은 갈등 구조를 조속히 풀어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 북한의 심각한 핵 위협과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의 압박 등 주변 정세가 상당히 불안하다. 외교·안보 문제를 원만히 풀어야 한다. 수출이 증가하고 있지만, 서민경제는 여전히 힘겨운 상황이다. 경제 기반을 회복시켜 OECD 회원국다운 면모를 갖추는 게 시급하다. 대통령 당선인은 대중 영합주의를 지양해야 한다. 대선 기간 후보마다 선심 공약을 쏟아냈는데, 잘 선별해 추진해 달라.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 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한다. 우선 기업 지배구조 선진화, 고용 이중구조 해소 등 기득권을 극복할 수 있는 공정사회 기반을 마련, 국가 백년대계의 틀을 구축해야 한다. 과감한 규제 완화를 통한 기업 투자 확대, 내수경기 활성화에 의한 선순환적 경제구조 회복이 시급하고,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에 대처할 수 있는 수출 다변화 지원, 법인세 인하 등 친기업 정책 추진도 중요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

▲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 원장 = 국민 참여 기구를 만들어 지방분권 개헌을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 내년 지방선거 때 지방분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가 성사돼야 한다. 대통령 당선인은 국가 균형발전 정책을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 오송과 전국 혁신도시 10곳이 성공적으로 조성되도록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균형발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대통령 당선인은 촛불 민심을 국정에 반영, 대한민국을 총체적으로 개혁해야 한다. 이를 위한 전제는 정부를 비롯한 권력기관을 대대적으로 수술하는 것이다. 정권 초기에 신속히 개혁해야 한다.

▲ 김명종 충북민예총 사무처장 = 지난 정부는 문화 융성을 표방했으나 결과는 반대였다. 창작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는 등 문화예술 정책 전반을 후퇴시키는 부패 융성이 이어졌다.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문화예술 정책의 중심 줄기를 잘 이해하고 중장기적인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 문화계가 요구하는 블랙리스트 사건의 해결과 근본 대책 수립, 문화체육관광부 개편이 이뤄져야 한다. 현장 중심의 문화예술 정책 수립, 문화예술행정의 독립성 보장, 문화예술의 다양성 확보 및 지역 분권, 문화예술예산 확보에도 노력해 달라.

▲ 이종찬 충북체육회 상임부회장 = 스포츠는 공정성이 생명이지만 그동안 정치에 악용된 측면이 강하다. 대통령 당선인은 공정한 체육행정이 이뤄지도록 노력해야 한다. 프로 스포츠는 이미 성공했다. 앞으로는 국위를 선양할 비인기 종목을 육성해야 한다. 일례로 마라톤은 인기 종목에 가려져 빛을 잃고 있다. 차기 정부가 마라톤 등 다양한 스포츠를 육성할 대책을 세워야 한다. 스포츠교육 발전을 견인할 정책이 필요하다. 어릴 때부터 체육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한 학교 체육교육 기반이 조성돼야 한다. 나아가 초등학교 때부터 특기 적성을 발굴할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 심현지 충주 중증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 = '송파 세 모녀'의 죽음처럼 부양가족이 있다는 이유로 수급을 받지 못해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장애인 가정이 더는 없어야 한다. 장애등급을 이유로 필요한 서비스를 받지 못하거나 몇 ㎝도 안 되는 문턱을 넘지 못해 화마에 목숨을 잃는 일이 없어야 한다. 학대·폭행·착취를 당하고 목숨까지 잃는 거주시설 장애인이 시설에서 벗어나 자립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정비해야 한다. 여성장애인의 임신·출산·양육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면 장애인 중에서도 약자에 속하는 여성장애인의 삶의 질이 높아질 것이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2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