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방해로 WHO초청장 못받은 대만, 9년만 총회참석 무산위기

'하나의 중국' 내세운 중국 압박으로 외교 고립 심화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대만 정부가 총력을 기울였던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참석이 결국 무산 위기에 몰렸다.

대만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은 이달 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세계보건총회(WHA) 등록 마감시한인 9일 오전 대만 위생부가 주최측의 초청장을 받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중앙통신도 WHO측으로부터 대만에 초청장을 발송하지 않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대만은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시절인 2009년부터 8년간 중국의 동의를 얻어 중화타이베이(Chinese Taipei) 명칭과 옵서버 자격으로 세계보건총회에 참석해왔다.

그러나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들어선 이래 92공식(九二共識·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 인정 문제로 양안 관계가 틀어지면서 중국은 대만의 '뒷덜미'를 잡기 시작했다.

특히 차이 총통 취임 직후인 작년 5월 WHO 총회에선 '하나의 중국' 원칙 준수를 조건으로 내건 초청장이 대만에 등록마감 직전에 발송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대만 정부는 외교적 고립에서 벗어나려는 목적으로 총회 초청장을 받기 위해 노력해왔다.

차이 총통이 트위터에 대만의 총회 참석 당위성을 주장하는 글을 10차례나 올렸고, 대통령선거 참관 차 한국을 방문 중인 민진당 대표단도 한국에 대만의 총회 참석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했다.

대만 정부는 총회 참석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대만 위생부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총회 등록마감 기한을 넘기더라도 참석 기회가 없는 건 아니다"라며 "총회 개회 직전까지 참가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민진당도 의사 면허를 소지한 입법위원(국회의원) 2명을 민간인 신분으로 총회에 파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추타이위안(邱泰源) 대만 의사협회장과 린징이(林靜儀) 대만 여성의사협회장이 오는 18일 제네바로 향할 예정이다.

입법원도 외교국방위원회 차원의 참석 대표단을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중국은 총회 초청장을 받지 못한 탓을 대만에 돌렸다.

안펑산(安峰山)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대만이 그간 총회에 참석한 것은 92공식이라는 정치적 기초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진당 정부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참석이 허용되지 않은 것"이라며 "그 모든 책임은 민진당 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중화 타이베이로 WHA에 참가했던 대만 대표 [대만 중국시보 캡처]
중화 타이베이로 WHA에 참가했던 대만 대표 [대만 중국시보 캡처]
총회 참석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대만 위생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총회 참석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대만 위생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