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부패·기득권 세력 저항 이기려면 마지막까지 투표해야"

"투표율 80%중반 넘어섰으면 좋겠다" "손잡아준 게 행복, 멍이 대수인가"…
"아이들 사생활 지켜지기 바랐는데, 정치판이 가족들 선거판 끌어들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9일 "이번 대선은 국민이 촛불의 힘으로 대통령을 탄핵하고 새 정치질서를 만들어내는 선거"라며 "부패·기득권 세력의 저항이 클 수밖에 없다. 이겨내려면 많은 분이 투표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문재인 TV' 인터넷 생방송 인터뷰에 출연해 "국민이 투표율로 압도적인 지지를 보여줘야 한다. 마지막 한 분이라도 더 투표에 참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후보는 "욕심 같아서는 80%대 중반을 넘어서면 좋겠다. 투표는 세상을 바꾸는 힘"이라며 "민주주의에서는 투표는 하늘이다"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몇 번에 투표하셨느냐'는 질문에 "제가 말하면 선거법 위반이 아니냐"고 웃으면서도 "많은 국민이 저를 지지하고 사랑해주시는 것을 느꼈다. 행복한 정치인이자 복이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응원으로는 '이니'라는 애칭과 '아나문(아빠가 나와도 대통령은 문재인)' 등의 구호를 꼽으면서 "재치있는 것뿐 아니라 선거의 흐름을 잘 잡아줬다. '어대문(어차피 대통령은 문재인)'으로 대세론을 확산시켜주고,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은 문재인)'으로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고 떠올렸다.

전날 마지막 광화문 유세에서 딸 다혜씨가 유세장에 나온 것에는 "고맙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했다"며 "제가 정치를 하는 동안 아이들은 아이들의 삶이 따로 있으니 사생활이 지켜지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가족들도 희생하게 하는 것"이라며 "정치판이 끊임없이 가족들과 아이들을 선거판에 끌어들이지 않나. 특히 우리 아들(문준용 씨)은 선거기간 내내 저를 공격하는 방식으로 (사용되며) 희생을 치른 셈"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또 "선거운동의 대미를 광화문에서 장식한 것이 감동스러웠다"고 말한 뒤 "박원순 서울시장과 함께 광화문 광장도 재구조화하려 한다. 점심시간에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대통령을 꿈꾼다"고 강조했다.

건강 문제에 대해서는 "건강은 문제없다. 손과 팔에 멍이 들었지만 유세 때 (지지자들이) 저의 손을 많이 잡아줘서 그런 것인데, 행복한 일"이라며 "멍든 것이 대수겠는가"라고 말했다.

최근 타임지의 표지모델로 나온 것을 두고는 "트럼프 대통령이나 김정은을 다룰 협상가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해준 점을 높이 보고 싶다"며 "사진에서 저의 단호한 모습이 드러났는데, 역시 대단한 잡지"라며 웃었다.

문 후보는 인터뷰 후 당사를 돌면서 상황본부, 정책본부, 비서실 당직자들을 격려하고, 김민석 상황본부장의 보고를 받기도 했다.

당직자들은 '문재인' 이름을 연호하며 승리를 기원했고, 문 후보는 한 당직자에게 "마지막으로 선거운동을 불태우고 간다"고 화답했다.

文 "부패·기득권 세력 저항 이기려면 마지막까지 투표해야"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