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투표현장] '치매' 시어머니 투표용지 찢은 며느리 경찰 조사(종합)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시어머니의 투표용지를 훼손한 50대 며느리가 적발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의정부시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의정부시 송산1동제1투표소(송산1동주민센터)에서 A(50)씨가 시어머니(86)의 투표용지를 찢어 훼손했다.

A씨는 이날 남편과 함께 치매를 앓고 있는 시어머니를 모시고 투표소를 찾았다. 그러나 시어머니가 선거 사무원과 함께 기표소에 들어갔으나 제대로 기표를 못 하자 투표용지를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A씨는 시어머니가 치매 판정을 받아 투표가 어렵다며 자신이 시어머니의 투표를 돕겠다고 했다가 선거 사무원에게 제지당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해 A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투표용지 등을 훼손한 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도록 정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