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뚜벅이 유세' 경호팀 격려…"다시 만날 가능성 높아"

투표후 당사 들러 당직자 일일이 악수… '셀카' 촬영도
취재진에도 "뚜벅이 유세 때문에 고생 많았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박수윤 기자 = "미래를 기약하면서 헤어지게 돼 정말 좋습니다."

대선 투표일인 9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 6층.

안철수 대선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살피며 경호해 온 전담 경호팀에게 "다시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만간 '다른 곳'에서 만나자는 희망을 담은 메시지였다.

이어 안 후보는 "아마 다들 처음 경험하는 경호 방식이었을 텐데 정말 수고하셨다. 아무 사고 없이 마치게 된 건 다 여기 계신 분들 덕분"이라며 4박 5일 '뚜벅이 유세'를 묵묵히 뒷받침해준 경호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경호원들은 안 후보가 배낭 하나만 메고 전국을 누빌 때 사복을 입은 채로 원거리에서 경호해야 했다. 시민들 눈에 띄지 않으면서도 촘촘한 경호망을 구성해야 하는 어려움이 뒤따랐다.

20여 명이 넘는 경호원들은 이날 만큼은 모두 말끔한 정장 차림으로 안 후보를 향해 절도 있는 거수경례를 건네 눈길을 끌었다.

안 후보는 경호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기념촬영도 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당직자들을 격려하고자 당사에 들른 안 후보는 앞서 1층 바깥 벽에 붙은 지지자들의 글들 앞에서 한참을 서 있었다.

초록색 계열로 장식된 대자보 형태의 지지글을 일일이 손으로 만져가며 읽던 안 후보는 "누가 쓰신 거에요", "비 올까 봐 테이프로 다 붙이셨나 봐요"라고 말하며 감격에 젖은 듯한 표정을 보이기도 했다.

이 광경을 취재하던 언론사 가운데는 생중계에 나선 일본 매체도 있었다.

안 후보는 곧장 1층 민원실로 이동해 당직자들 격려에 나섰다.

박수를 받고 입장한 안 후보는 이날도 민원 전화가 간간이 온다는 직원들의 말에 "아유, 오늘까지도"라며 "그동안 고생 많으셨다"고 했다.

2층 종합상황실에서 만난 당직자들 가운데는 눈물을 훌쩍이는 이들도 있었지만 대부분 밝은 표정이었다.

안 후보는 브리핑룸이 마련된 5층에 내려와 경선 때부터 공식선거운동 기간까지 쭉 자신을 따라다닌 기자들과도 일일이 인사를 나눴다.

몇몇 기자는 안 후보가 쓴 책을 갖고 와 사인을 받기도 했다.

안 후보는 목소리가 많이 쉰 것 아니냐는 기자들에게 "다른 건 다 정상으로 돌아왔는데 목소리만 안 돌아왔다"며 "저는 목소리면 목소리, 체력이면 체력 모두 회복력이 좋다"며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안 후보는 "처음 해보는 형식 유세 때문에 기자들이 고생이 많으셨다"며 "특히 ENG 카메라 기자분들, 만보기로 비교해보니 저보다 더 걸었더라. 정말 수고하셨다"고 말했다.

안철수, '시민들 속으로'
안철수, '시민들 속으로'(광주=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사흘째 뚜벅이 유세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6일 광주시 수완 롯데아울렛 거리에서 많은 시민들 사이를 걷고 있다. 2017.5.6
scoop@yna.co.kr
안철수의 선택
안철수의 선택(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9대 대선 투표일인 9일 오전 서울 노원구 상계1동 제7투표소인 극동늘푸른아파트 경로당에서 투표한 뒤 기표소를 나서고 있다. 오른쪽은 부인 김미경씨. 2017.5.9
saba@yna.co.kr
당직자 격려하는 안철수 후보
당직자 격려하는 안철수 후보(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9대 대선 투표일인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찾아 당직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7.5.9
hihong@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