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우 성현아 남편 168억원 횡령사건 수배 중 숨진채 발견(종합)

문 잠긴 차 안에서 불에 탄 번개탄 발견돼 "스스로 목숨 끊은 듯"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류수현 기자 = 배우 성현아의 남편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오전 8시 40분께 경기도 화성시 한 오피스텔 공사현장 인근 공터에 주차된 티볼리 승용차 안에서 성현아 남편 최모(4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차 안에는 번개탄 1장이 불에 탄 상태였고, 차 문은 잠겨 있었다.

최씨는 숨질 당시 정장에 코트 차림이었으며,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은 다소 부패가 진행됨에 따라 숨진 지 상당한 시간이 흐른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범죄를 의심할 만한 점이 그다지 없는 것으로 미뤄 성현아와 수년 전부터 별거해 온 것으로 알려진 최씨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최씨는 지난달 20일 집을 나온 뒤 행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시신이 발견된 현장은 최씨 자녀들이 거주하는 화성 모처와 가까운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자의 가족 관계에 대해선 언론에 확인해 줄 수 없다"라며 "다만 범죄 혐의점이 희박해 보임에 따라 부검 없이 시신을 유족에 인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씨는 168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서울 모 검찰청으로부터 수배된 상태인 걸로 전해졌다.

최씨의 딸은 최씨가 종적을 감춘 지 이틀 만인 지난달 22일 경찰에 미귀가 신고했다.

한편 성현아는 지난해 6월 성매매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2심까지 유죄를 선고받았다가 대법원 파기환송에 따라 열린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성씨는 A씨와 '스폰서 계약'을 맺고 2010년 2∼3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세 차례 성관계한 대가로 5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2013년 약식기소됐으나 무죄를 주장하며 직접 정식재판을 청구한 바 있다.

2년 6개월여 만에 혐의를 벗은 성현아는 지난해 12월 서울 대학로에서 연극 '사랑에 스치다' 무대에 오르며 연기 활동을 재개했다.

성매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성현아가 지난 2016년 4월 22일 오후 수원지법에서 열린 이 사건 파기환송심 첫 공판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씨는 "3년이란 시간 동안 언론 등에서 진실이 아닌 보도가 나와 너무나도 힘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매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성현아가 지난 2016년 4월 22일 오후 수원지법에서 열린 이 사건 파기환송심 첫 공판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씨는 "3년이란 시간 동안 언론 등에서 진실이 아닌 보도가 나와 너무나도 힘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