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 취한 공무원, 구급대원 때리고 웃통 벗고 난동

송고시간2017-05-09 14:52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술에 취해 구급대원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주먹을 휘두른 혐의(공무집행방해)로 공무원 최모(5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폭행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사진]
폭행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 씨는 지난 8일 오후 10시 5분께 창원시 의창구의 한 도로에서 자신을 구급차에 태우려던 구급대원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술에 취해 길 위에 쓰러져 있다가 행인 신고로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이었다.

이송 도중 술이 깬 그는 "내려서 택시를 타겠다"고 구급대원에게 요구한 뒤 구급차에서 내려 차도 중간으로 걸어갔다.

이를 본 구급대원이 그를 인도로 끌어내려고 다가가 설득하던 중 시비가 붙자 최 씨는 구급대원에게 주먹을 휘두르며 욕설을 내뱉었다.

이후 최 씨는 상의를 벗고 다시 도로 한 가운데로 뛰어들어 차량통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