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시 빼닮은 외모 때문에 경찰에 연행된 이란 청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란에 메시가 산다고?'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꼭닮은 25세의 이란 청년이 '인증샷'을 찍으려고 몰려든 팬들 때문에 발생한 교통혼잡으로 경찰에 연행된 사건이 화제다.

주인공은 이란 서부 하메단에 거주하는 25세 대학생인 레자 파라스테쉬다. 파라스테쉬는 얼굴은 물론 헤어스타일과 덥수룩한 수염까지 메시를 빼닮았다.

파라스테쉬는 순식간에 하메단에서 유명인사가 됐고, 그가 거리로 나가면 함께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교통혼잡까지 벌어질 정도다.

이에 대해 AFP통신은 9일(한국시간) "최근 파라스테쉬와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교통이 마비되자 경찰이 파라스테쉬를 급하게 경찰서로 연행하고 차도 압수했다"고 보도했다.

파라스테쉬가 유명해진 배경에는 축구에 빠진 아버지가 한몫했다. 그의 아버지는 메시의 등번호인 10번이 새겨진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은 파라스테쉬의 사진을 스포츠 관련 웹사이트에 투고했다.

공교롭게도 '유로스포트 UK'는 메시와 똑같이 생긴 파라스테쉬의 사진을 실수로 메시 기사에 사용하기도 했다.

파라스테쉬는 처음에는 이런 반응에 거부감을 느꼈지만, 오히려 자신의 새로운 역할(?)을 깨닫고 헤어스타일까지 메시와 똑같이 하고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착용한 채 거리로 나서기 시작했다.

파라스테쉬는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사진을 보내고 난 다음 날 언론사로부터 인터뷰 요청이 쇄도하기 시작했다"라며 "심지어 광고 모델 계약까지 따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사람들이 나를 '이란의 메시'로 봐주고 있고 내가 메시의 일거수일투족을 따라 하기를 바라고 있다"라며 "내가 어디에 등장하던 사람들이 깜짝 놀라고 있다. 내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고 있다는 게 행복하다. 그런 행복이 나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파라스테쉬의 목표는 바르셀로나에 가서 메시와 직접 만나는 것이다. 더불어 메시의 대역 배우 역할을 맡는 것도 꿈꾸고 있다.

그는 "메시는 축구 역사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인 만큼 분명히 그가 처리할 수 있는 일에도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메시가 너무 바쁠 때 내가 대역을 맡을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4: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