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핵포기 조건 북미정상회담' 보도 "사실 아닐 것"

당국자 "北이 비핵화의 길로 나오면 대화의 문 열려 있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포기를 조건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일본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사실상 부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9일 "해당 보도는 미국 측이 확인해 줄 사항이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힌 뒤 "한미 양국은 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전례 없는 빈도와 강도의 전략적 소통을 통해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한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미측은 펜스 부통령 방한 및 국무장관, 국방장관, 국가정보국(DNI) 국장 합동성명 등 다양한 계기에 북핵 및 북한 문제와 관련한 어떤 결정, 조치든 한국과 사전에 긴밀한 협의를 통해 추진할 것임을 거듭 강조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결국 한국이 모르는 대북 중대 제안을 했을 리 없다는 취지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비핵화의 길로 나온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는 바, 북한이 유일한 선택지는 비핵화임을 하루속히 깨닫고 진정한 변화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교도통신은 9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포기를 조건으로 미국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제안을 중국에 했다고 보도했다.

더불어 트럼프는 대통령은 ▲ 국가체제의 전환을 추구하지 않는다 ▲ 김정은 정권 붕괴를 추구하지 않는다 ▲ 남북통일을 가속화 하려 하지 않는다 ▲ 미군은 한반도를 남북으로 나누는 38선을 넘어서 북한에 진공하지 않는다 등 대북정책과 관련한 '4가지 노(NO)' 방침을 보증하겠다는 의사도 중국 측에 전달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