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서 투표지 찢거나 촬영하다 잇단 적발(종합)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일인 9일 경남에서 투표지를 훼손하거나 사진 촬영한 사례가 잇따라 적발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용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용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경남 김해시 한 투표소에서 김모(44·여)씨가 기표 뒤 투표지를 자신의 휴대전화로 사진 촬영하다 투표사무원에게 적발됐다.

김 씨는 투표를 기념하기 위해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투표사무원은 김 씨의 사진을 현장에서 삭제하도록 한 뒤 김 씨의 투표지는 유효표로 인정해 투표함에 넣었다.

공직선거법 167조 3항에 따르면 기표한 투표지는 공개할 수 없으며 공개된 투표지는 무효다.

김 씨의 사례처럼 사전 적발돼 이 사진이 SNS 등을 통해 외부로 공개되지 않는다면 투표지를 무효표로 처리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오전 6시 30분께에는 경남 김해시 한 투표소에서 이모(57)씨가 투표지를 손으로 찢었다.

당시 이 씨는 기표도장을 찍기 위해 기표소로 들어간 상태에서 투표지를 훼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목격한 투표사무원이 '용지를 훼손하지 마라'며 제지하자 이 씨는 곧장 투표소 밖으로 나가버렸다.

이날 오전 7시 50분께엔 경남 밀양시 한 투표소에서 박모(85)씨가 투표지를 손으로 찢었다.

박 씨는 "기표를 잘못했다"며 투표관리관에게 투표용지 재교부를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그 자리에서 투표지를 훼손했다.

도선관위는 이들을 상대로 투표지 훼손 경위를 파악한 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투·개표를 진행한 후 이들 사안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훼손된 투표지는 무효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9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