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투표 당일 '차떼기' 동원 경계령 발동"

송고시간2017-05-08 11:58

"'차떼기' 의심 사례 있으면 신고해달라"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대선을 하루 앞둔 8일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선거 당일 차량을 이용해 유권자를 태워 나르는 '차떼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제보가 들어옴에 따라 이를 밀착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 선대위 김태년 총괄특보단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전국 2만여 국민특보단에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의 '차떼기' 동원 경계령을 발동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단장은 "국민의당은 이미 대선 경선과정에서 호남, 부산, 서울 등에서 광범위하게 '차떼기'를 하다가 적발됐고 자유한국당도 홍준표 후보의 유세 현장에 장애인 등을 동원해 당 관계자 등이 고발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김 단장은 "문 후보 선대위 국민특보단은 투표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양당의 각종 불법 행위를 밀착 감시할 것"이라며 "국민도 '촛불 대선'의 결과가 부패 기득권 세력의 농단으로 왜곡되지 않게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김 단장은 "양당의 '차떼기' 동원 등 불법, 탈법 행위가 의심되면 선관위와 경찰 등에 신속하게 신고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면서 "한국당과 국민의당은 비열한 시도를 모두 중단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文측 "투표 당일 '차떼기' 동원 경계령 발동" - 1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