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구여제' 김연경 "이번 주중 중국·터키 중에서 선택"

송고시간2017-05-08 11:32

"리그 수준, 조건, 국가대표 스케줄 모두 고려"…'300만 달러설'은 부인

우승컵에 입맞추는 김연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승컵에 입맞추는 김연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종도=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29)의 다음 무대는 현재 뛰고 있는 터키 리그 또는 중국 리그가 될 전망이다.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터키에서 귀국한 김연경은 인터뷰에서 "중국과 터키 리그 중에서 생각하고 있다"고 거취 방향을 공개했다.

김연경은 세계 여자배구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받는다.

2011년부터 터키 리그에 진출, 페네르바흐체에서만 뛰었다.

2016-2017시즌 터키 여자배구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 3전 전승 우승을 이끈 김연경은 이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가진 그야말로 자유의 몸이다.

김연경은 2013-2014시즌 후 러시아 등 타 리그에서 연봉 20억원 수준의 최고 대우로 이적을 제의받았지만, 페네르바체와 재계약했다.

다시 FA로 풀린 김연경의 몸값이 최대 300만 달러(약 34억원)로 뛰었다는 소식도 최근 '월드오브발리' 매체에서 흘러나오기도 했다.

일단 "우승하고 한국에 돌아와 기쁘게 생각한다"고 금의환향 소감을 말한 김연경은 "다음 팀은 이번 주 안으로는 결정하고자 한다"고 조만간 거취를 결정하겠고 밝혔다.

이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신중한 결정을 하려고 길게 시간을 가져왔다. 최대한 신중히 잘 생각하겠다"고 심사숙고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김연경은 "생각 중인 팀 중에는 현 소속팀인 페네르바흐체도 포함된다"며 "이것저것 잘 맞는 구단과 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경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은 리그의 수준과 영입 조건. 그리고 국가대표 활동이다.

그는 "먼저 리그 수준을 고려해야 한다. 조건도 생각하고 있다. 국가대표와 스케줄이 잘 맞아야 한다"며 "다양성을 잘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운 중국에 대해서는 "자금 쪽으로 조건을 맞춰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 "제가 배구에서는 워낙 큰 연봉을 받고 있어서 갈 수 있는 팀이 한정돼 있기는 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터키 모두 좋은 조건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봉 300만 달러설'에 대해서는 "30억까지는 아닌 것 같다"며 웃었다.

김연경은 한국에서 체력 회복에도 힘쓸 예정이다.

그는 "사실 많이 힘들고 지친 상태다. 쉬는 동안 국가대표팀 감독님과 면담도 하고 체력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