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극우색깔 세탁' 佛대선 패배 르펜 당이름 바꾼다

송고시간2017-05-08 11:35

"국민전선 근본적 쇄신"…내달 총선 앞두고 또 승부수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프랑스 대선에서 패한 극우 후보 마린 르펜(48)이 이미지 쇄신을 위해 정당명을 교체하기로 했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르펜은 이날 밤 자신의 패배를 인정하는 연설에서 대선 직전까지 자신이 대표로 있던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을 근원적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르펜을 대신해 임시 당 대표직을 맡은 스티브 브리우아는 정당 개혁안 중 당명 교체 방안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브리우아는 "다른 성향을 가진 사람에게도 정당의 문을 열자는 취지로, 새로운 기반에서 다시 시작해보기 위해 당명을 교체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대선에서 패배한 마린 르펜
프랑스 대선에서 패배한 마린 르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FN 내부에선 이전에도 당명 교체에 대한 논의가 있었으나 일부 급진적 당원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당명 교체는 르펜이 아버지이자 FN을 창립한 장 마리 르펜과 거리를 두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프랑스의 '원조 극우' 정치인인 르펜의 아버지는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도 인종 차별이나 나치 옹호 등 막말을 일삼아 딸의 지지층을 갉아먹는다는 비판을 받았다.

르펜은 아버지와 반목 끝에 2015년 아버지를 당에서 쫓아냈으며 이후 사회 갈등을 유발하는 발언을 자제하며 소수정당이던 FN을 대중정당 반열로 끌어올렸다.

이번 대선 결선투표를 앞두고도 르펜은 극우 색깔을 희석하기 위해 자신이 보편적 국민을 대표한다며 국민전선 당수직에서 물러나는 승부수를 던진 바 있다.

브리우아는 이번 대선에서 르펜이 집권에 실패했으나 이를 실패로 간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극우 후보로는 르펜이 역대 가장 많은 득표율을 얻었다는 점에서 '절반의 승리'를 거뒀다는 이유에서다.

프랑스 주요 여론조사기관들은 에마뉘엘 마크롱이 65.5∼66.1%, 르펜이 33.9∼34.5%를 각각 득표할 것으로 예측했으며 르펜의 득표율은 극우 후보로는 처음 결선에 진출했던 르펜의 아버지, 장 마리 르펜의 득표율 17.8%를 크게 웃돈다.

프랑스는 다음달 11일, 18일 하원의원 577명을 결정하는 총선을 앞두고 있어 이날 대선 결선투표를 치른 르펜은 벌써 또 다른 선거전에 들어갔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