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태풍 불고 있다, 세상 바꾸고 싶으면 찍어달라"

송고시간2017-05-08 11:38

"끝까지 아름다운 도전했다, '기대 부응' 정치로 보답"

"사표 대세몰이·지역주의 등 구태정치 후보 심판해야"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대선 하루 전인 8일 "언론에서 자꾸 과거 여론조사를 가지고 얘기하는데 저는 5월 들어와 아주 (지지율에) 태풍이 불고 있다고 생각하고 정말 바닥이 뒤집히고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이날 대전 충남대 유세 직후 기자들에게 "단순히 정권교체가 목표라면 저 아닌 다른 사람을 찍을 수도 있지만, 정말 세상을 제대로 바꾸고 싶다면 기호 4번 유승민을 찍어 주시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그동안) 굉장히 외롭고 힘든 싸움을 했지만, 신념을 갖고 출마했기 때문에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 끝까지 이렇게 아름다운 도전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유 후보는 이어 "굉장히 어려운 처지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고자 하는 젊은 학생들, 젊은 가장, 엄마·아빠들, 그분들의 지지를 제가 제일 많이 받았다고 생각한다"면서 "끝까지 그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치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유 후보는 사표(死票)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양심과 소신과 다르게 '저 사람이 될 것 같으니까' 투표하는 것이 바로 사표라고 생각한다"면서 "좋아하는 후보, 소신과 양심대로 투표하는 것이 진정한 표이고, 진정한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면서 소신투표를 강조했다.

유 후보는 "자기가 좋아하고 국가의 미래를 책임지기에 가장 최선의 후보를 선택하면 그 후보가 된다"면서 "사표를 얘기하면서 대세몰이를 하거나,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후보들이 있는데 구태정치로 돌아가는 그런 후보들은 국민께서 심판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4번 타자 유승민
4번 타자 유승민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선거 운동 마지막 날인 8일 대전 충남대 캠퍼스를 찾아 한 지지자가 건넨 야구 방망이를 휘둘러 보고 있다. 2017.5.8
youngs@yna.co.kr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