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발화 강릉 산불 강풍에 진화 어려움…진화율 60%

송고시간2017-05-08 10:51

헬기 11대 동원 진화중…"헬기로 큰불 잡고 지상인력으로 진화 계획"

(강릉=연합뉴스) 이종건·이재현 기자 = 고기연 동부지방산림청장은 8일 "강릉 재발화 산불은 땅속에 있던 불씨가 강한 바람을 타고 번지고 있어 진화에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분주한 산불진화 헬기
분주한 산불진화 헬기

(강릉=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재발화한 강릉 산불 진화에 나선 산림청 산불 진화 헬기가 8일 오전 산불 지역을 분주히 오가고 있다. 2017.5.8
momo@yna.co.kr

고 청장은 이날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주차장에 마련된 산불지휘소에서 브리핑하고 이같이 밝힌 뒤 "땅속의 잔불을 완전히 제거하려면 현재의 인력으로는 부족하고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강릉 재발화 산불의 진화율은 오전 10시 현재 60%이고 초대형 헬기 2대를 포함해 11대의 진화헬기가 진화 중"이라며 "오전에는 바람이 강해 헬기로 큰 불길을 잡고 바람이 잦아드는 오후에는 지상 인력으로 진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진화에 어려움을 겪는 결정적 요인은 워낙 강한 바람 때문"이라며 "잔불이 재발화 되지 않도록 구역별로 인력을 투입하고 군부대 인력을 지원받아 지속해서 관리 감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청장은 "산불 진화 드론은 바람이 강해 활용하지 못하지 못했다"며 "산불 재발화 지역에 고압선이 있는데 이 부분도 진화에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재 초속 10∼15m의 강풍이 불고 있으나 헬기 운용에는 큰 문제가 없는 만큼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산불 반드시 잡는다
산불 반드시 잡는다

(강릉=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재발한 강릉 산불 진화작업이 재개된 8일 오전 군장병이 산불진화작전에 투입되고 있다. momo@yna.co.kr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