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병 아버지에게 간 이식…20대 아들, 특별한 어버이날 선물

송고시간2017-05-08 09:58

(화순=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어버이날을 맞아 간암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에게 간을 기증한 아들의 사연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8일 화순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7일 이 병원에서 간암으로 투병 중인 조남석(56)씨가 간이식 수술을 받았다.

간을 이식한 사람은 아들 성연(25)씨다.

아버지 조씨는 지난해 12월 갑자기 배가 아프다며 병원을 찾았다가 간암 판정을 받았다.

6개월 이상 생존하기 어렵다는 진단을 받았는데 최선의 조치는 간 이식이었다.

아들 성연씨는 간 기증 의사를 밝혔고, 아버지와 혈액형이 같아 기증자로 낙점됐다.

수술을 받고 회복 속도가 빨라 성연씨는 먼저 퇴원했고 아버지 조씨도 경과가 좋아 이번 주 퇴원 예정이다.

간암 아버지(왼쪽)에게 간 기증한 아들(가운데)
간암 아버지(왼쪽)에게 간 기증한 아들(가운데)

전남대병원은 이들의 어려운 형편을 감안, 치료비 모두를 지원했다.

아버지 조씨는 "아들로부터 간을 이식받고 어버이날을 맞게 되니 감회가 남다르다. 사랑하는 아들과 아내, 그리고 치료비를 지원해준 병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어버이날인 이날 병원에서는 가족들이 조씨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고 병원 측에서 쾌유를 기원하는 조촐한 행사가 열렸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