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뽀로로 제작사 오콘, 내년말 코스닥 상장 추진

송고시간2017-05-08 09:34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창작 애니메이션 '뽀로로' 제작사인 오콘이 내년 하반기께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한다.

8일 한국거래소와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오콘은 미래에셋대우와 주관사 계약을 맺고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오콘은 1996년 설립한 창작 애니메이션 전문 업체로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뽀롱뽀롱 뽀로로'를 창작해 저작권을 갖고 있다. 현재 뽀로로 저작권은 오콘과 아이코닉스가 27%씩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는 SK브로드밴드와 EBS가 23%씩 갖고 있다. 뽀로로 로열티 수입이 계속 늘어나면서 이익률도 개선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오콘이 코스닥 상장을 위해 최근 주관사 계약을 맺었다"며 "상장은 내년 하반기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애니메이션 업체 대원미디어[048910]가 2001년 7월 23일 코스닥에 상장했다. 이어 시각효과(VFX) 중심의 콘텐츠 기획·제작 종합 스튜디오인 덱스터[206560]스튜디오가 2015년 12월 22일 코스닥에 입성했다.

뽀로로 제작사 오콘, 내년말 코스닥 상장 추진 - 1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