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륜집단' 발끈한 한국당 "文 부산방문 취소해야"

송고시간2017-05-08 09:24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부산선대위는 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 문용식 가짜뉴스대책단장의 'PK(부산·경남) 패륜집단' 발언과 관련해 "문재인 후보는 8일 오후에 예정된 부산방문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부산선대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문용식 대책단장이 PK를 향해 패륜집단이라는 극단적인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발언을 했다"며 "부산, 울산, 경남지역 시민모두를 매도한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선대위는 "부산, 울산, 경남을 패륜집단이라고 해 놓고, 표를 구하기 위해 오는 문재인 후보는 부산방문을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문용식 대책단장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이 시각 PK 바닥 민심이다. 패륜집단의 결집이 무서울 정도"라고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패륜집단 결집'이라는 표현을 '패륜후보로의 결집'으로 수정했다.

그는 문구 수정 이후에도 보수진영의 비난이 거세지자 7일 오후 단장직에서 사임했다.

그는 "한국당이 제 글을 왜곡한 것은 터무니없는 억지"라며 "제가 글을 쓴 것은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부르며 용돈 한 푼 안 주고 26년간 집에도 못 오게 한 홍 후보를 거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어 글을 수정했음에도 한국당은 이를 마치 유권자에 대해 말한 것처럼 비틀어서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