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시애틀전 1안타 1타점…타율 0.238

송고시간2017-05-08 08:25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7경기 만에 타점을 추가했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에 8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이날 경기로 추신수의 타율은 0.238(101타수 24안타)로 소폭 올랐고, 시즌 12번째 타점을 더했다.

추신수는 첫 타석에서 강한 타구로 타점을 올렸다. 팀이 1-0으로 앞선 2회초 1사 2, 3루에서 등장한 추신수는 상대 선발 딜런 오버턴의 5구를 제대로 받아쳤다.

총알 같은 타구는 시애틀 유격수 진 세구라의 글러브에 맞고 떨어졌고, 그 사이 3루 주자 마이크 나폴리가 홈에 들어왔다. 추신수는 1루에서 아웃됐다.

4회초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7회초 무사 1루에서 내야안타로 1루를 밟았다.

피트 코즈마의 번트와 딜라이노 드실즈의 중견수 뜬공으로 3루까지 진루한 추신수는 루그네드 오도어와 엘비스 앤드루스가 범타로 물러나 득점을 추가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팀이 3-4로 역전당한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삼진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3-0으로 앞서가던 7회말 3점을 내준 뒤 8회말 카일 시거에게 결승 솔로포를 맞고 3-4로 역전패했다.

2연패에 빠진 텍사스는 13승 19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