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갑갑했던 복수극…'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13.1%로 종영

송고시간2017-05-08 08:19

갑갑했던 복수극…'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13.1%로 종영 - 1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가족극을 표방했으나 복수극이었고, 아기자기한 재미를 기대했으나 갑갑한 전개가 이어졌다.

MBC TV 주말극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가 내내 뜨뜻미지근한 이야기를 보여주다가 7일 막을 내렸다. 마지막회 시청률은 13.1%(닐슨코리아).

드라마는 분가했던 사남매가 각자 이런저런 사연으로 다시 부모 밑으로 들어와 살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제작진은 애초 집 문제 등으로 독립할 용기도, 여력도 안 되는 젊은 층이 부모 집으로 돌아가는 요즘 세태를 반영하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갈등을 조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드라마는 이러한 가족 이야기 대신 과거사에 대한 오해에서 빚어진 복수극을 중심으로 돌아갔다. 복수의 과정에서 온갖 막장 요소가 고루 등장했으나 느리고 답답한 전개 속에서 이렇다 할 흥미를 끌지 못했다.

마지막 50회에서는 급작스럽게 해피엔딩을 보여줬다.

후속으로는 13일부터 서현, 지현우 주연의 '도둑놈 도둑님'이 방송된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