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 꺼진줄 알았는데" 강릉 산불 재발화 대피 주민들 '조마조마'

송고시간2017-05-08 08:02

산림 당국, 새벽 3시 29분 주민대피령 내용 담은 긴급재난문자 발송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이종건 박영서 기자 = 진화 종료된 강릉 산불이 8일 다시 살아나면서 주민들이 또 한 번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산불 재발화에 주민들 "이게 무슨 일이야"
산불 재발화에 주민들 "이게 무슨 일이야"

(강릉=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산림 당국은 국민안전처 긴급재난문자 송출시스템을 통해 8일 오전 3시 29분 '성산면 산불 재발화에 따라 보광리, 관음리 주민은 안전한 마을회관으로 신속히 대피 바랍니다'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어흘리 경로당에는 어흘리 1반, 2반 지역주민들이 대피해 TV에 나오는 뉴스를 보며 이야기하고 있다. 2017.5.8
momo@yna.co.kr

산림 당국은 국민안전처 긴급재난문자 송출시스템을 통해 이날 오전 3시 29분 '성산면 산불 재발화에 따라 보광리, 관음리 주민은 안전한 마을회관으로 신속히 대피 바랍니다'는 문자를 보냈다.

이에 인근 지역주민들은 지정된 대피소로 "이게 무슨 일이냐"며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어흘리 경로당에는 어흘리 1반, 2반 지역주민 30여 명이 대피했다.

주민 김모(62·여) 씨는 "다 꺼졌다는 발표 듣고 안심했는데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조마조마했다.

날 밝았는데 꺼지지 않는 강릉 산불
날 밝았는데 꺼지지 않는 강릉 산불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8일 강릉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산불이 재발화해 해가 뜬 현재까지도 산림을 집어삼키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강릉 지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2017.5.8
yoo21@yna.co.kr

김순규 어흘리 노인회장은 "산불 때문에 경로당에 이렇게 대피하기는 난생처음이다. 현재까지 마을에 피해가 없어 다행이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재발화 지역 인근의 한 공사장 근로자들도 긴급히 대피했다.

자식 같은 포크레인 등 중장비가 혹시나 피해를 보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근로자 김모(42) 씨는 장비 옆에 차를 세워 놓고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

김 씨는 "바람이 거세 피해가 발생할까 불안하다"며 장비 곁을 떠나지 못했다.

강릉 산불 재발화…강한 화세
강릉 산불 재발화…강한 화세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8일 강릉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산불이 재발화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강릉 지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 대피령을 내렸다. 2017.5.8
yoo21@yna.co.kr

산림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를 전후해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잔불이 되살아났다.

재발화한 대관령박물관 인근은 최초 발화지점과 가까운 곳이다.

당국은 2시간여 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나 인접 지역으로 산발적으로 재발화했다.

자정이 넘어가면서 차량 문을 열기가 힘들 정도로 거센 바람이 몰아쳤다.

진화에 어려움을 느낀 산림 당국은 인력을 철수시키고, 주민대피령 내용을 담은 긴급재난문자를 보냈다.

강릉 산불 재발화하자 새벽에 날아든 긴급재난문자
강릉 산불 재발화하자 새벽에 날아든 긴급재난문자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8일 강릉 성산면 어흘리 산불이 재발화했다. 사진은 국민안전처에서 이날 오전 3시 29분께 강릉 지역에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들은 대피하라는 내용으로 보낸 긴급재난문자. 2017.5.8
yoo21@yna.co.kr

영상 기사 강릉 산불 재발화…주민에 새벽 긴급 대피령
강릉 산불 재발화…주민에 새벽 긴급 대피령

[앵커] 강릉 성산면에서 재발화한 산불로 주민들에게 새벽에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날이 밝는 대로 진화작업은 재개가 됐는데요. 삼척 지역에서도 오늘 중에 불길을 잡겠다는 각오로 진화작업 총력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들어봅니다. 백나리 기자. [기자] 네. 강릉 성산면 어흘리 산불이 재발화하면서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산림 당국은 오늘 새벽 3시 29분에 성산면 보광리와 관음리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밝혔는데요. 지금 헬기 19대와 5천500여명의 인력이 투입이 진화 작업이 재개됐습니다. 강릉 산불은 발생 이틀만인 어제 오후 6시에 진화가 완료됐다는 발표가 있었는데 강풍이 불면서 성산면 어흘리 대관령박물관 인근에서 잔불이 되살아났습니다. 확산과 진화를 거듭하다가 2시간 만에 불길이 좀 잡힌 것 같았는데 잔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번져 마을 입구까지 위협하고 있는데요. 이에 소방차량 10여 대가 마을 입구에서 방화선을 구축, 산불 확산을 차단 중입니다. 산림 당국 관계자는 "재발화한 산불을 진화 중인데 워낙 바람이 강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주민들을 안전지대로 대피하도록 했다"고 말했습니다. 관계자는 "방어선을 구축한 이후 불길은 다소 잦아들었지만, 차량 문을 열 수 없을 만큼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다른 지역은 어떻습니까. 삼척 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은 계속 진화작업이 되고 있습니까. [기자] 네. 삼척 산불은 워낙 산세가 험한 데다 강풍이 다시 불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러다 해가 뜨면서 수천명이 투입돼 진화작업은 재개가 됐는데요. 삼척 산불로 100헥타르의 산림이 타고 폐가옥 두 채도 소실이 됐습니다. 어제 수십대의 진화헬기와 3천여명의 인력이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였는데 고산지대인 데다 바람이 강해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았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일단 안전지대로 대피를 했고 소방차가 출동해 마을의 주택과 시설물 보호, 그리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어제 저녁에는 사드 배치지역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 옆 달마산에서 불이 나기도 했는데요. 해가 진 시간이라 진화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는 못했습니다. 불은 해발 680m인 산 정상 부근에서 발생했는데요. 달마산 정상은 성주골프장에서 직선거리 340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일단은 성주골프자에는 피해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추가로 소식이 들어오는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