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전자 인도 진출 20년…매출 60배·임직원 8배 늘어

송고시간2017-05-08 10:00

현지화 전략으로 '프리미엄 국민브랜드' 안착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LG전자는 1997년 인도에 진출한 이후 20년 동안 매출은 60배, 임직원은 6배 늘었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1997년 노이다에 인도법인을 세웠다. 현재 생산기지는 노이다와 푸네에, 소프트웨어연구소는 방갈로르에 있다.

LG전자 인도법인은 내수 시장에 판매하는 제품뿐 아니라 중동, 아프리카 등에 수출하는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주요 품목은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스마트폰 등이다.

인도법인의 매출은 지난해 약 20억 달러를 기록했다. 1997년 진출 첫해와 비교하면 60배 가까이 성장했다. 임직원 수는 같은 기간 400여 명에서 현재 3천400여 명으로 8배 이상 늘었다. 임직원 99%가 현지인일 정도로 인도 현지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고 LG전자는 전했다.

지난 20년간 인도 내 LG전자 제품의 누적 판매량은 ▲ TV 5천만대 ▲ 냉장고 3천만대 ▲ 세탁기 1천600만대 ▲ 전자레인지 400만대 등이다.

LG전자는 시장조사기관 TRA가 인도 소비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 '2016 가장 매력적인 브랜드', '2015 가장 신뢰받는 브랜드'로 뽑히는 등 인도의 프리미엄 국민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이런 인도법인의 성장과 발전 비결은 지난 20년간의 철저한 현지화 전략에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주거환경과 생활 문화를 고려한 인도 특화 제품 출시, 맞춤형 사회공헌활동 전개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현지 특화 제품으로는 수질을 고려해 정수 성능을 높인 정수기, 전력 공급이 끊겨도 7시간 동안 냉기를 유지하는 냉장고, 초음파로 모기를 쫓는 에어컨과 TV 등이 있다.

인도법인은 식사를 거르는 아이들을 돕기 위한 '꼬르륵 소리를 없애요(Mute the Growl)' 캠페인,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저수지 개간사업, 어린이들에게 친환경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과학교실 운영 등 현지 맞춤형 사회공헌활동도 펼쳐왔다.

또 올해 1월 인도 공화국의 날을 맞아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인도 국방 복지 기금으로 전달했고, 지난달에는 매장을 찾은 인도 고객들이 군인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이 메시지 메모지 11만4천741장은 총 길이가 8천338m나 돼 기네스 인증을 받기도 했다.

인도법인은 현지 진출 20주년을 기념해 현지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지난 4월부터 20개월 무이자 할부, 제품 할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LG전자 인도법인장 김기완 부사장은 "LG전자는 지난 20년간 인도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일등 브랜드로서 인도 국민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지속 선보이는 것은 물론,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인도 진출 20년…매출 60배·임직원 8배 늘어 - 1

freem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