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글의 여인' 김해림 "시즌 목표는 4승"

"17번홀 이글은 87m 정도여서 편하게 치고자 했다"
김해림.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김해림.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짜릿한 역전 샷 이글로 시즌 2승째를 따낸 김해림이 2017시즌 목표를 4승으로 세웠다.

김해림은 7일 충북 충주시 동촌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4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총상금 5억원)에서 최종합계 4언더파 212타로 우승했다.

15번 홀까지 선두 정슬기에 2타 뒤처져 있던 김해림은 16번 홀 버디, 17번 홀 이글로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고 이 대회에서 2년 연속 정상을 지켰다.

특히 김해림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할 때도 최종라운드 5번 홀에서 샷 이글을 기록한 바 있다.

김해림은 경기를 마친 뒤 "이글을 할 생각이 없었는데 덜컥 해버렸다"며 "'김해림 우승=이글' 공식이 세워진 것 같다"고 기뻐했다.

특히 그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는 짜릿한 역전승으로 교촌 대회와 좋은 인연을 이어갔다.

김해림은 "130경기 만에 첫 우승을 한 대회라 애착이 큰데 타이틀 방어까지 하게 돼 너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 상금 1위(2억9천298만원)에 오른 김해림은 "어제 바람이 많았고 오늘도 집중력이 흔들릴 뻔했지만 캐디와 재미있게 치자고 말한 것이 이글 행운을 불러준 것 같다"며 "13번 홀에서도 세컨드 샷이 밖으로 나갈 것 같았는데 나무를 맞고 들어오는 행운이 따랐다"고 돌아봤다.

김해림.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김해림. [KLPGA/박준석 제공=연합뉴스]

이글 상황에 대해 김해림은 "거리는 87m 정도였고 바람이 앞바람인지 뒷바람인지 헷갈려서 그냥 48도 웨지로 편하게 치자는 생각이었다"며 "오른쪽만 보고 친 것이 바람을 따라 예쁘게 들어가더라"고 즐거워했다.

김해림은 올해 출전한 5개 대회에서 모두 10위 안에 드는 꾸준한 성적을 내고 있다.

우승 2회에 3위, 4위, 6위 등 나왔다 하면 우승 경쟁을 벌이는 셈이다.

그는 "우선 상금 순위 목표는 3위 안에 드는 것이고 우승 목표는 4승"이라며 "욕심을 버리고 앞으로도 꾸준히 전진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해림은 "지난해 박성현 프로도 잘 치기도 했지만 팬들의 힘찬 응원이 있어서 최고의 시즌을 보낸 것 같다"며 팬들의 응원을 부탁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에 비해 "아이언 샷의 정교함이 좋아졌다"고 자평한 김해림은 "또 작년보다 팬 여러분도 확실히 더 늘어난 것 같다"며 KLPGA 투어의 새로운 '대세'가 되겠다는 각오도 숨기지 않았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07 2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